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영희 작가 닥종이 테마 미술관 사실상 무산

김 작가의 독립적 전시 요구에 제천시 수용 어려워 밝혀
지역 미술계, 합리적 미술관 건립 지속 요구

  • 웹출고시간2022.07.31 12:43:32
  • 최종수정2022.07.31 12:43:39

제천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합리적 미술관 건립 요구하며 시위를 갖고 있다.

ⓒ 이형수기자
[충북일보] 민선7기 제천시가 추진했던 김영희 닥종이 작가의 작품을 테마로 한 시립미술관 건립이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 미술계의 반발은 물론 김 작가가 원하는 본인 작품만을 위한 독립적인 전시 요구에 대한 수용이 어려울 전망이다.

최근 시가 시의회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건립 예정인 시립 미술관 안에 지역 미술인과 함께 하는 전시 공간 조성을 제안했지만 김 작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시는 최근 독일에 거주하는 김 작가와 다시 협의를 시도했지만 김 작가가 종전 주장을 거듭하면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닥종이 작품을 포함한 회화, 꼴라쥬 등 400여 점 이상의 작품을 전시하고 작품 창작 활동까지 이어 가려던 김 작가의 의도와 배치되며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시는 김 작가의 작품을 뺀 시립미술관 건립에 나서게 된다.

김영희 닥종이 전시관 유치 움직임은 2018년 11월부터 시작됐으며 당시 일부 문화예술인들은 한국 닥종이 예술의 주도적 역할을 담당한 김 작가의 작품 전시를 통해 제천이 닥종이 종합 예술의 본향임을 알리고자 했다.

이후 민선 7기에서는 독일을 직접 방문하고 협약을 체결하는 등 활발한 유치활동을 벌였지만 지역 미술계의 거센 반발과 문체부의 공립미술관 설립 타당성 사전 평가에서 탈락하며 위기를 맞았다.

한편 시립미술관 건립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종원)는 합리적 미술관 건립 요구를 비롯해 아트센터 조성, 미술인을 위한 게스트하우스 운영 등을 지속적으로 시에 요구하고 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