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7.24 13:04:40
  • 최종수정2022.07.24 13:04:40

옥천군의 ‘제10대 복숭아 왕’으로 뽑힌 송성호씨.

ⓒ 옥천군
[충북일보] 옥천군의 '제10대 복숭아 왕'으로 24년 재배경력의 베테랑 농사꾼 송성호(52·이원면 원동리) 씨가 뽑혔다.

송씨는 2만1천㎡ 넓이의 농장에서 대옥계와 천중도(백도), 원황도(황도) 복숭아를 재배해 연간 3만2천kg을 수확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우체국 쇼핑몰 복숭아 판매 개인 부문에서 가장 높은 판매 실적을 냈고, 개인 블로그 등을 통한 전자상거래 판매로 옥천 복숭아 브랜드 제고에도 이바지했다.

복숭아연합회 총무(2018~2021)를 역임하며 복숭아 재배 농업인들의 판로개척과 권익 보호에도 앞장섰다.

군은 FTA와 DDA 등 농업개방에 대응하고 복숭아 산업 발전과 고품질 과일 생산을 위해 2012년부터 해마다 '옥천 복숭아 왕'을 선발했다.

이번 '옥천 복숭아 왕'은 군 복숭아연합회장과 복숭아 관련 전문가 5명이 참여해 당도, 작황, 지역 사회 이바지도 등 10개 항목을 평가해 선발했다.

송씨는 GAP 인증받은 농가로 농산물 안정성 확보와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재배한 복숭아는 고르게 크고, 당도 14브릭스의 우수 품질로 평가받았다.

송씨는 "고품질 복숭아 생산을 위해 주력하면서 옥천지역 명품 복숭아의 우수성을 알리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옥천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해수 충주시의장

◇3선 의장으로서 충주시의회를 이끌게 된 소감은. "지난 8년 동안 의정활동을 해오면서 부족한 점도 많았고 아직 배워나가야 할 부분도 많은데 저를 믿고 저에게 힘을 실어 준 동료의원들과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엄중한 책임을 맡게 돼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앞으로 활발한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 여러분과 동료의원들의 성원과 기대에 보답해 드릴 것을 약속드린다." ◇9대 전반기 충주시의회 운영계획은. "의원들의 연령층이 다양해진 만큼 의원들 간 소통과 화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젊은 의원들의 열정을 살려 의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끌어낼 수 있게 힘을 실어주고, 선배의원들의 노련함이 이를 뒷받침한다면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저는 '결이 바른 의회'를 만들고 싶다. 먼저 동료의원 각자의 생각의 결, 또는 의회와 집행부 간의 정책의 결이 '다름'에서 '같음'으로 변화하는 '결이 같은 의회'를 만들고 싶다." ◇원구성 과정에서 일부 잡음이 있었는데 앞으로 계획은. "첫 임시회부터 시민 여러분께 우려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죄송하다. 의원들의 소속 정당이 다르고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