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2022년 강소농 경영개선교육 교육생 모집

농가 경영능력 향상과 소득증대 위해 다양한 교육

  • 웹출고시간2022.06.16 13:14:32
  • 최종수정2022.06.16 13:14:32

단양군이 운영하는 강소농 경영개선교육에 참여한 지역 교육생들이 현장 실습을 갖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군은 지난 15일부터 오는 29일까지 2022년 강소농 경영개선교육 교육생을 모집한다.

모집 인원은 농업 경영개선에 관심 있는 지역농업인 20명으로 오는 7∼9월 3개월간 농장별·작목별 사업계획 수립과 경영기록장 작성법 등에 대한 교육이 예정돼 있다.

군은 교육 기간 농장 운영전략, 현장 컨설팅, 경영을 위한 갈등 관리, 경영을 위한 개인 성향 진단 등 총 8회에 걸쳐 단계별 교육(기본·심화·후속)을 이어갈 예정이다.

강소농 교육은 중소규모 농업경영체를 중심으로 경영진단과 분석을 통해 농가 경영개선과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교육으로 군이 2014년부터 추진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교육이 농가 경영 능력 향상과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며 "앞으로도 농업인 역량 강화를 위해 수준 높은 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단양군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16기수 700여 명의 단고을농업인대학 수료생을 배출하는 등 강소농가 육성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