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30 16:25:44
  • 최종수정2022.05.30 16:25:44
[충북일보] 6·1지방선거가 하루 남았다. 확 끌리는 쌈박한 후보가 없다. 표심은 아직도 부유 중이다. 맘에 드는 후보는 당선권과 멀어 보인다. 선택과 책임의 문제가 교차한다.

*** 내 지역 일꾼 제대로 뽑아야

사전투표는 이미 지난 27일과 28일 끝났다. 사전투표는 말 그대로 본 선거 전에 하는 투표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처음 도입됐다. 갈수록 참여율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3·9 대통령 선거 때는 역대 최고인 36.93%에 달했다. 이제 6·1지방선거 본 선거를 앞두고 있다. 유권자들의 적극적인 투표가 있어야 한다. 그래야 지방자치의 성공을 이뤄낼 수 있다.

6·1지방선거 충북지역 사전투표율은 21.29%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20.62%보다 0.67%p 높다. 전국동시지방선거 사전투표 중 역대 최고치다. 충북 전체 유권자 136만8천779명 중 29만1천441명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2014년 6월 6회 지방선거(13.31%)와 비교하면 무려 7.98%p 높다. 지역별로는 괴산군의 사전투표율이 37.11%로 도내 최고를 기록했다.

1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995넌 실시됐다. 벌써 8회째다. 이번 선거가 끝나면 8기 지방자치시대를 맞는다. 지방자치의 안착을 위해서라도 내 한 표를 꼭 행사해야 한다. 충북 유권자는 충북도지사와, 도교육감, 도의원, 기초의원을 선택해야 한다. 정치에 대한 유권자 거부감과 무관심을 모르는 바 아니다. 하지만 투표를 포기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

지방선거는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다. 내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투표율이 낮아지면 각종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조직력의 대결로 승부가 판가름 날 가능성이 높다. 민의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귀찮다고, 잘 모른다고 투표를 포기해선 안 된다. 무능하거나 부적격한 인사가 어부지리로 당선될 수 있다. 냉정한 선택을 해야 한다.

투표 포기나 방관적 투표로 생긴 피해는 내 몫이다. 오롯이 내게 되돌아온다. 도지사는 지방선거의 꽃이다. 시장·군수와 광역·기초의회 의원은 풀뿌리민주주의의 기초다. 교육감은 교육자치의 상징이다. 하지만 내가 투표를 포기하는 순간 의미가 사라진다. 잘 살펴보면 지역에 도움이 되는 공약이 많다. 타당성 등을 따져 최선의 결정을 하면 된다.

투표는 유권자의 권리이자 의무다. 투표율이 높아야 민의 반영 가능성이 커진다. 대선의 영향 아래 치러지는 지방선거다. '묻지마 투표'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줄투표' 얘기도 무성하다. 철저히 배격해야 할 부정적 요소들이다. 지방선거는 지방선거답게 치러야 한다. 지역일꾼이 누군지 가리면 된다. 공약의 비교분석에 따른 인물 선택이 중요하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고 있다. 모든 상황이 예전 같지 않다. 여든 야든 실사구시가 답이다. 실사구시는 실제에 근거하여 사실을 구한다. 사실에 토대를 두고 진리를 탐구한다. 정확한 고증을 바탕으로 해 과학적이고 객관적이다. 실질적인 일에 나아가 옳음을 구한다. 궁극적으로 주민과 함께 하는 정치다. 유권자가 그런 후보를 골라 뽑으면 된다.

유권자 마음도 중요하다. 우선 깨끗해야 한다. 그래야 진실한 후보를 고를 수 있다. 하루가 달리 복잡하게 진화하는 세상이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 누구도 모른다. 유권자가 책임 있는 선택을 해야 한다. 이유는 늘 똑 같다. 내 지역 발전과 지방자치 중요성을 생각해야 한다.

*** 선택의 시간 얼마 남지 않아

선택의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각 정당과 후보 모두 안간힘을 쏟아냈다. 후보에겐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의 시간이다. 하지만 유권자에겐 심판자의 시간이다. 곰곰이 생각하고 행동하면 꿈은 이뤄진다. 투표는 민주주의의 시작이다. 민주주의 실현 방법이다. 민주주의의 유지 수단이다. 내가 투표에 참가하면 바꿀 수 있다. 직접민주주의에 버금가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풀뿌리민주주의 실현은 높은 투표율에 달렸다.

투표율이 낮을수록 민의 왜곡 가능성이 크다. 제대로 된 선택으로 유권자의 힘을 보여줘야 한다. 내 소중한 한 표가 내 지역의 운명을 가른다. 실망스런 정치권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 그러기 위해 투표장으로 가야 한다. 독선의 정치를 더 이상 방관해선 안 된다. 투표하는 유권자가 지역을 지키고 살린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