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25 09:55:17
  • 최종수정2022.05.25 09:55:17
[충북일보] 세종충남대병원(원장 신현대)은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하는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5년 4월까지 3년간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은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간호인력의 불규칙한 교대근무, 과중한 업무 부담으로 인한 높은 이직률 등의 열악한 근무환경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됐다.

불합리한 근무환경을 개선해 이직률 감소를 통한 숙련된 의료인력을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나아가 환자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실제로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들은 불규칙한 교대근무와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해 왔으며 이로 인한 이직률 상승으로 환자를 돌볼 간호인력이 부족해지는 악순환이 계속됐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세종충남대병원은 5개 병동에서 모두 13명(야간전담간호사 5명, 지원간호사 5명, 대체간호사 3명)의 간호사를 대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신숙 간호부장은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등 최일선 의료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간호사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개선점을 찾고 이직률 감소를 통한 숙련된 간호인력을 확보함으로써 의료 서비스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 / 김정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