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군, 미호강 살리기 프로젝트에 참여

2032년까지 6천525억 원을 투입…미호천 수질 복원, 수량 확보, 친수·여가시설 확대

  • 웹출고시간2022.05.17 11:08:00
  • 최종수정2022.05.17 11:08:00

미호강 프로젝트 회의.

[충북일보] 음성군이 도내 중부권의 젖줄인 미호강(江)을 살리기 위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군은 충북도와 도내 5개 시·군이 참여하는 '물이 살아있는 미호강'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미호강 프로젝트는 2032년까지 6천525억 원을 들여 수질 복원, 수량 확보, 친수·여가시설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충북도와 음성군, 청주시, 진천군, 증평군, 괴산군 등 5개 시·군과 충북연구원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함께한다.

현재 마스터플랜 용역이 한창 진행 중으로 군은 주도적이고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위해 관련 8개 부서 팀장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이어 지난 13일 회의를 열고 미호강 수질 개선, 유량 확보 등을 중심으로 각종 사업 발굴 및 향후 대책 등을 논의했다.

군은 미호천(川)이 미호강(江)으로 승격될 경우, 미호천의 상류 지역인 음성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미호천이 흐르는 삼성면, 대소면 등에 수질개선과 친수를 위한 각종 사업이 시행되면 정주여건 개선으로 지역 발전이 기대되고 있어서다.

군 관계자는 "미호천은 삼성면 마이산이 수원 발원지며 주민들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대표 하천으로 상징성이 매우 크다" 며 이번 프로젝트에 적극 참여해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과 문화생활이 향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교육감선거 보수후보 단일화 산파역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

[충북일보] 18대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김진균·심의보·윤건영 후보 3人의 단일화를 이끈 인물로 이기용(77) 전 충북교육감이 주목받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이 보수성향의 후보 3자단일화를 성사시키는데 산파역을 맡았다는 이야기는 16일 기자회견에서 확인됐다. 김진균 후보가 "저와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게 뒤에서 도와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이 전 교육감님의 주도아래 네 차례 협의를 거쳐 추락한 충북교육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면서다. 윤건영 후보도 "단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조율과 협력을 이끌어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이 전 교육감의 역할을 확인해줬다. 이 전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교육청 정문을 나서고 8년 9개월 만에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왔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동안 중립적인 입장에서 충북교육을 지켜보기만 했다는 의미의 발언이다. 그는 "현 교육감께서도 나름대로 소신껏 행복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교육정책 방향이 잘못됐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보수후보를 지지하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