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남해인

충주국유림관리소장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코로나19가 2022년인 지금까지도 상존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모든 인구가 전염병 감염 및 일상 생활에 제한되는 고통을 겪고 있으나, 의학의 발달 및 백신 연구개발 진행 등으로 점차 일상 생활 제한이 풀려나면서 외출인구가 많아지고 있다. 특히 국내여행, 등산, 레저활동 등 취미 인구가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봄은 매년 찾아오는 건조기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다. 전국적으로 외출인구가 늘어나면서 등산객이 늘어나고, 자연스럽게 산불 발생 확률도 늘어나게 된다. 이번 봄에 발생한 울진, 삼척, 강릉 등의 대형산불의 사례로 모두가 알 수 있듯 산불이 한번 발생되면 쉽게 막지 못한다.

산불이 한번 발생되면 발화지점의 위치, 지리적 요인, 기후환경 특성, 진화차량 배치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바람이 많이 불고 있는지, 산 중턱 또는 산 정상부인지, 진화차가 오를 구간이 있는지, 진화대원이 올라갈 수 있는 구간인지 효율적 진화대책을 강구하고 신중한 판단을 요구하게 된다.

산불에 관한 처벌 규정이 강력한 이유는 앞서 언급했듯이 진화의 어려움과 더불어 산림 복구에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산불은 담배꽁초처럼 매우 작은 요인과 실수에 의해서 쉽게 발생한다. 이렇게 발생한 산불이 바람을 타고 비산하여 몇백 m~몇 ㎞ 이상 떨어진 곳에도 산불이 발생할 수도 있다. 지난 3월 울진 산불 때도 태백산맥 동쪽의 양간지풍으로 인해 삼척까지 불이 비산하는 현상이 실제 사례로 있었던 일이다. 산이 험준하거나 야간에 발생한다면 진화작업이 더욱 어렵고 위험하며, 많은 인명과 재산상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시도 때도 없이 발생하는 산불로 화마가 휩쓸고 지나간 자리는 원상복구까지 수십 년이 걸리며, 산 속에 보유하고 있는 귀중한 문화유산이 잿더미가 되는 일을 우리는 너무나 많이 보아왔다.

이렇게 위험한 산불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평소 산불 예방에 힘써야 하며, 불씨를 원천차단하는 일을 실천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 해답은 작은 것을 실천하는 것에 있다. 등산 시 담배·성냥 등을 가져가지 말고, 산림 내에서 각종 취사활동 행위는 자제해야 하며, 산림연접지인 논·밭두렁에서 쓰레기 불법소각을 금해야 한다. 이렇듯 모든 인구가 산불의 위험성 및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일상 생활에서 산불예방을 접하며 살아간다면 산불 발생과 피해는 반드시 줄어들 것이라 기대해본다.

2022년 봄철에는 유난히 피해가 큰 대형 산불이 많이 발생한 것을 생생히 기억하며 사람의 실수로 인한 산불이 이제는 단 한 건도 발생되지 않도록 산림청은 산불 예방활동에 전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

산불예방은 아무리 강조를 해도 지나치지 않다. 앞으로 물려줄 후세대에게 아름다운 산림을 물려주어야 한다는 무언의 약속을 지키는 것으로, 특히 얼마 남지 않은 봄철 산불조심기간(2월 1일~5월 15일)에도 국민 모두의 작은 실천과 동참으로 소중한 산림을 보호하는 산불 예방에 함께 참여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려본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