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중원문화재단, 충주팝업전시…서예와 문인화

충주 옛 어머니회관에서 오는 21일까지

  • 웹출고시간2021.10.14 13:57:51
  • 최종수정2021.10.14 13:57:51

충주팝업전시.

ⓒ 중원문화재단
[충북일보] 충주시 문화동 사직산. 예로부터 단을 만들어 제사를 올리던 곳이었다.

그 중턱 충주시 여성들의 지위향상과 복지를 위해 지역주민의 발의와 정부의 지원으로 1974년 12월 31일 준공한 어머니회관.

당시 어머니회관에서 결혼하면 그 집안의 성대를 보여주기도 했다고 한다.

48년이 지난 현재 충주에서 가장 오래된 공공건물로 남아있으며, 이제는 충주 음악의 메카인 충주음악창작소로 변화했다.

그러나 예전만큼 사람들의 발길이 머무는 곳이 아닌 옛 충주여성회관 2층.

충주중원문화재단은 충주의 잠시 사용이 멈춰있거나 비어 있는 공간을 충주만의 새로운 형식으로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는 공간으로 만들고 있다.

충주팝업전시가 대표적 사례다.

중원문화재단은 이곳에서 해동연서회 충주지부와 충주묵향회, 보탬플러스협동조합과 함께 오는 21일까지 '낭만품격조성도시프로젝트Ⅱ 충주팝업전시'를 진행한다.

전통수묵의 작품과 로컬크리에이터 기획자가 만나 새로운 전시를 펼쳐 지역사회에 신선한 충격과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흰 벽에 자로 정교하게 잰 듯한 배치의 전시와는 판이하게 다르다.

오래된 건물 내부에 인조잔디를 깔고 기존 전등갓에 작품을 설치하며, 작품 앞에는 진짜 조화를 배치했다.

방명록은 창에 하얀 매직으로 남긴다.

이번 전시를 준비한 묵향회 윤은옥 회장은 "이번에 전시를 준비하며 젊은 로컬크리에이터를 믿고 기획을 전적으로 맡겼다"며 "앞으로 우리 지역에 다양한 방식으로 협업의 기회가 주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낭만품격도시 조성 프로젝트는 '충주문화도시' 사업의 일환이다.

지역 문화 인자를 발굴하고 문화 생태계의 지속가능성과 시민의 문화기본권을 보장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사업이다.

앞으로 매주 동량면, 수안보, 중앙탑면, 노은면순으로 팝업전시가 릴레이로 2주씩 진행된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