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9.08 15:15:32
  • 최종수정2021.09.08 15:15:32
크게 늘어난 자동차로 인해 교통 혼잡이 심해지면서 차 안에서 주로 들을 수 있는 라디오 교통방송(FM)이 많이 생겨났다.

전국에는 서울시가 만든 서울교통방송(TBS) 외에도 도로교통공단이 부산·대전 등 전국 12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 한국교통방송(TBN)이 있다.

성인이 된 뒤 서울·대전 시민 등을 거쳐 11년전 세종시민이 된 필자는 평상시엔 대전TBN, 추석이나 설 같은 명절에는 주로 세종과 대구 사이를 오가며 대전과 대구 TBN을 즐겨 듣는다.

작년 11월말 청주에서 개국한 충북TBN도 앞으론 자주 들을 것 같다.

TBS와 TBN은 상업광고에서 자유로운 '공영방송'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실제 운영에서는 큰 차이가 난다. TBS는 일개 지방자치단체인 서울시가 만든 방송이지만, '김어준의 뉴스공장'이란 생뚱맞은 프로그램을 통해 전국적 주요 정치 이슈를 자주 다룬다. 특히 현 정권에 유리한 편파적 내용의 보도를 자주 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반면 TBN은 서울을 제외한 전국 거의 대부분의 지역에 방송망을 갖고 있는데도,교통과 생활정보 중심의 '순수성'을 거의 잃지 않고 있다.

TBS의 뉴스 보도 문제는 3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기자가 모 중앙언론사 소속으로 서울시청을 출입하던 1990년 6월 17일에 직접 쓴 칼럼(현장메모) 내용을 요약한다.

"11일 개국한 TBS의 뉴스방송을 둘러싸고 방송가는 물론 일반시민들 간에 논란이 일고 있다. 우리나라 유일의 관영방송인 TBS가 운영주체(서울시)의 성격상 생활뉴스 외에 정치적 홍보를 할 우려가 있는 시사뉴스는 방송하지 않겠다던 당초 약속을 어기고 MBC·KBS 등과 같이 일반뉴스를 보도하고 있는 것이다.

B방송본부장은 '약속을 왜 어겼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궁색한 변명을 했다.

'사건·외신·정부정책도 시민생활과 밀접히 관련돼 있기 때문에 생활정보로 규정돼야 한다'고 주장한 그는 '교통방송도 분명 언론이기 때문에 자체적 가치 판단에 따라 청취자들의 정보 욕구를 충족시켜 줄 의무가 있다'고 했다.

그러나 '생활뉴스의 명확한 개념이 뭐냐'라는 기자들의 추궁에는 '아직 방송이 걸음마 단계라 잘 모르겠다' '다시 생각해 보겠다' '서로의 시각차를 상식선에서 고쳐 나가도록 노력하겠다' 등의 답변으로 얼버무렸다. 서울시민 세금 46억 원을 바탕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에서 공무원 신분인 기자와 PD들에 의한 뉴스 제작을 허용할 경우, 앞으로 닥칠 지방의원 선거 및 총선거(국회의원 선거) 관련 보도에서 얼마만큼 공정성을 유지하게 될지는 불 보듯 뻔하다. "

91년 지방의회 부활에 이어 95년 민선단체장 시대가 시작됐지만, TBS의 뉴스보도 논란은 그 뒤 흐지부지됐다.

이런 가운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시절인 2016년 9월 '딴지일보' 총수였던 김 씨가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이 신설됐다.

방송사 측은 '법과 규정을 준수하는 유쾌한 시사 프로그램'을 표방한다고 했다.

하지만 정치적으로 편향된 내용의 방송을 계속해 국정감사에서 여러 차례 논란이 됐다. 특히 올해 4월 9일 한 시민이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 주세요"란 제목으로 청와대 게시판에 올린 국민청원은 무려 35만3천314명이 지지하기도 했다.

지난 4월 8일을 기해 서울시장은 김씨와 정치적 성향이 대조적인 오세훈 씨로 바뀌었다.

그런데도 서울시민이 낸 세금 375억 원(2021년 기준)을 지원받는 TBS에서 그는 건재한 것 같다.

그러나 다른 공영방송에서 김어준을 벤치마킹하지 말란 보장은 없다. 따라서 이 프로그램은 폐지돼야 한다.

특정 지방자치단체가 만든 매체가 중앙정치에 대해 왈가왈부 하는 건 월권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이미연 유진테크놀로지 대표

[충북일보] 세계 시장은 대기업의 무대다. 중소기업이 파고 들 틈 자체가 없다고 봐도 좋다. 세계 시장을 무대로 삼은 중소기업이 고달픈 이유 중 하나다. 중소기업이 고군분투 끝에 '작은 틈'을 만들어 비집고 들어섰다고 해도 거기서 끝이 아니다. 대기업은 자금을 바탕으로 한 기술을 앞세워 중소기업의 작은 틈을 금세 메워버린다.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청주의 중소기업 ㈜유진테크놀로지는 세계시장에서 살아남아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자체 개발·생산중인 이차전지 핵심 부품 소재 '리드탭(Lead Tab)'은 이미 세계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코로나19 사태로 더 치열해진 '이차전지 정밀금형 세계 시장'에서도 세계 유수의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세계 리드탭 시장을 평정한 이미연 유진테크놀로지 대표의 다음 목표는 '정밀금형 시장 평정'이다. 유진테크놀로지는 △이차전지 양극·음극 박판 필름 타발 △이차전지 알루미늄 파우치 컵형상 드로잉 △이차전지 양극·음극 바이셀 타발 정밀금형을 설계, 가공, 조립하고 있다. 정밀금형은 '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단위 싸움이다. 사람의 눈으로는 볼 수 없는 수준이다. 다만 '기술자의 손'은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