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중국인들, 세종시 땅 많이 사들였다

최근 9년 사이 면적 52배 금액 17배로 ↑
세종시 땅값은 올해도 상승률 전국 최고
장군면·조치원읍·연서면 순 증가율 높아

  • 웹출고시간2021.07.21 13:47:25
  • 최종수정2021.07.21 13:47:25

세종시내 28개 읍·면·동 가운데 올해 5월까지의 땅값 상승률이 장군면 다음으로 높았던 조치원읍에 있는 서창역의 7월 21일 아침 모습. 현재 여객 열차가 서지 않는 이 역은 앞으로 천안~청주공항 복선 전철화 사업이 끝나고 신도시(행복도시)와 연결되는 BRT(간선급행버스) 노선이 개통되면 세종시 북부 지역의 주요 환승(換乘·갈아타기)지점이 된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외국인 중에서도 우리나라 사정을 잘 아는 중국인(대부분 한국 교포)들이 세종시 땅을 많이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2012년 출범 이후 거의 매년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땅값 상승률이 최고였던 세종시는 올 들어서도 상승률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보다 매매가격 상승률이 크게 떨어진 주택과는 대조적이다.
◇제주·세종, 좁은 땅 비해 중국인 소유지는 넓어

홍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대구 달서구갑)은 자신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중국 국적자 국내 토지 보유 추이' 관련 자료를 20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중국인이 한국에서 보유한 토지는 지난 2011년을 기준으로 △필지(땅을 세는 단위)가 3천515개 △면적이 369만5천166㎡ △금액(공시지가 기준)은 7천652억 원이었다.
ⓒ 국토교통부
또 2020년에는 △5만7천292개 필지 △1천999만5천837㎡ △2조8천266억 원에 달했다. 따라서 지난 9년 사이 △필지가 5만3천777개(1천529.9%) △면적이 1천630만671㎡(441.1%) △금액은 2조614억 원(269.4%)이 각각 늘어난 셈이다.

같은 기간 전체 외국인 가운데 중국인이 차지한 비율을 보면 △필지 수는 4.91%에서 36.37% △면적은 1.93%에서 7.89% △금액은 3.06%에서 8.97%로 급증했다.

작년 기준으로 전체 시·도 중 중국인 소유 땅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은 제주도로, 전국의 45.7%인 914만3천㎡에 달했다.

하지만 제주도 행정구역 면적은 전국(10만412.6㎢)의 1.8%인 1천850.2㎢에 불과하다.

홍석준 국회의원

특히 세종시는 최근 9년 사이 중국인 땅 증가율이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세종시내에서 중국인이 소유한 땅은 2011년(2012년 7월 세종시가 출범하기 1년전인 충남 연기군 시절)에는 △3개 필지 △2천㎡ △1억 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256개 필지 △10만8천㎡ △19억 원으로 늘었다. 따라서 증가율이 △필지는 8천433.3% △면적은 5천300.0% △금액은 1천800.0%나 된 셈이다.

현재 세종은 행정구역 면적이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좁은 464.9㎢다.

하지만 작년 기준 중국인 소유 땅 면적은 8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수도권의 서울(27만3천㎡)과 인천(21만4천㎡) 다음으로 넓었다.

2012년 세종시 출범 이후 세종과 전국의 연도 별 땅값 상승률 추이,

ⓒ 한국부동산원
인근 대전의 경우 면적은 세종보다 넓은 539.7㎢이지만, 중국인 소유지는 울산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좁은 3만4천㎡였다.

홍 의원은 "한국인은 중국에서 토지를 소유할 수 없는 반면 중국인이 한국에서 보유한 땅 면적은 크게 늘고 있다"며 "이는 장기적으로 국가적 문제가 될 수 있는 만큼 상호주의적 입장에서 소유를 제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올해도 땅값 상승률은 세종이 전국 최고

한편 국토교통부(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시 땅값 상승률은 전국 시·도 가운데 최고인 10.623%였다.

2위인 서울(4.803%)의 2배가 넘었고, 전국 평균(3.678%)의 약 3배 달했다. 또 2012년 출범 이후 2015년과 2016년에만 각각 제주보다 낮은 2위를 차지했을 뿐 나머지 해에는 모두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올 들어 5월까지 상승률도 전국 최고인 3.458%였다.

2위인 서울은 2.158%, 전국 평균은 1.663%에 그쳤다. 같은 기간 세종시내 28개 읍·면·동(행정동이 10개인 신도시는 18개 법정동 기준) 가운데 상승률은 △장군면(7.175%) △조치원읍(6.594%) △연서면(5.914%) 순으로 높았다.

반면 신도시 지역은 모두 1~2%대에 머무는 등 전반적으로 읍·면보다 낮았다.

도로 건설, 산업단지 조성 등 대부분의 개발사업이 읍면지역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범죄피해자 대모에서 소상공인 대변인으로… 수십년 '봉사열정'

[충북일보]울타리밖 청소년과 범죄피해자들의 대모(代母)가 사회적 약자로 살아가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변인으로 돌아왔다. 지난 14일 청주시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으로 임명된 신인숙(58)씨의 얘기다. 신씨는 2018년 NC백화점 청주점(옛 드림플러스) 1층에 '퀸갤러리'라는 프랑스자수·퀼트점을 열어 소상공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세월이 흐르면서 신씨가 처한 장소와 위치는 달라졌지만, 지향점인 '사회를 위한 봉사'는 변하지 않았다. 신씨는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법무부 보호관찰소 특방위원·상담실장을 맡았다. 신씨는 마음의 문을 걸어잠근 울타리밖 청소년들을 만나 빗장을 열고 올바른 사회인으로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했다. 2011년부터는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사법보좌위원을 맡고 있다. 신씨가 소상공인의 벗으로, 대변인으로 설 수 있게 된 것은 범죄피해자 심리치료 활동을 하면서다. 신씨는 "범죄피해자들과 웃고 울면서 상담을 하면서도 딱딱한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해자들의 마음을 치료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며 "제가 할 줄 아는 바느질을 심리 치료에 접목해 '바느질 테라피'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