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학교 총동문회장 개인정보수집' 의혹 제기

충북교총 10일 논평 "교육감선거 1년 앞둔 민감 시기"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 매지 마라" 일침
도교육청 "교육정책 홍보위해 수집" 해명
"적정절차 없이 수집정보 즉시 파기" 사과

  • 웹출고시간2021.06.10 17:47:53
  • 최종수정2021.06.10 17:47:53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청 산하 시·군교육지원청이 법적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학교별 총동문회장 개인정보를 수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충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10일 논평을 내고 "최근 며칠 동안 시·군교육지원청에서 도내 초·중·고 행정실을 통해 일선 학교 총동문회장의 직업과 전화번호 등을 수집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교육감선거를 1년 앞둔 민감한 시점에 충분히 오해를 살만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충북교총은 특히 "요즘처럼 개인정보보호에 민감한 시대에 공문시행과 개인정보공개동의서 제출 등의 절차도 없이 상급기관에서 전화 한통화로 총동문회장 수백 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며 "교육감 선거를 1년 남긴 시점에 갑자기 총동문회장의 전화번호 등을 수집하는 것이 주변에서 걱정하듯 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것이라 믿고 싶지는 않다"고 에둘러 비판했다.

이어 "그런 의구심이 드는 것 또한 무리는 아닌 듯싶다. 옛말에 '오이 밭에서 신발 끈 고쳐 매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다. 의도가 무엇이든 오해를 살만한 상황을 만든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충북교총은 또 "지난해 11월 김병우 교육감은 3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유력한 출마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들이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물밑행보에 나서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면서 "충북도교육청은 이런 상황에서 정의롭고 공정한 선거과정을 통해 도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공명선거가 이뤄지도록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대해 충북교육청은 "시·군교육지원청을 통해 각급 학교 총동문회장 전화번호 등을 수집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고교학점제 등 교육정책 홍보자료 제공 이외의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수집한 것이 절대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각종 교육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방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교육관련 법적기구인 학부모회와 학교운영위원회뿐만 아니라 각급 학교 총동문회에 대한 홍보강화 필요성이 대두됐다"며 "충북교육청은 이번 자료수집과 관련 오해소지가 있음을 충분히 인지하고 시·군교육지원청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즉시 파기했다"고 밝혔다.

충북교육청은 "다만,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료가 수집된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충북교총은 내년 6·1 교육감선거에 대해서도 입장을 표명했다.

이 단체는 "지금까지 교육감선거제도는 이해부족과 무관심으로 외면 받는 등 많은 문제점들을 드러냈다"며 "교육감선거가 정치선거에 종속되지 않도록 하는 동시에 유권자의 관심과 참여가 높아질 수 있도록 정책선거, 합리적인 선거방식, 제도에 대한 개선 논의가 활발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육감 선거는 정치인을 뽑는 것이 아니라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지는 교육수장을 뽑는 중요한 선거"라며 "내년 선거가 이념을 넘어 깨끗하고, 공정하고, 모범적인 과정을 통해 충북교육의 교육백년지대계를 이루는 힘찬 첫걸음이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