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신한은행, 충북 수영 선수 육성에 1억5천만 원 기탁

팀 운영비·우수선수 4명 인건비에 쓰여

  • 웹출고시간2021.05.12 17:29:11
  • 최종수정2021.05.12 17:29:11

강영구(왼쪽) 신한은행 충북본부장이 12일 충북체육회관에서 윤현우 도체육회장에게 우수 수영선수 육성을 위한 지원금 1억5천만 원을 전달하고 있다.

[충북일보] 신한은행이 충북 수영계 발전을 위해 올해도 충북체육회에 거액의 지원금을 내놓았다.

강영구 신한은행 충북본부장은 12일 충북체육회관을 찾아 윤현우 도체육회장과 권순일 충북수영연맹 부회장에게 우수 수영선수 육성 자금 1억5천만 원을 전달했다.

이번 지원금은 충북수영연맹 수영팀 운영계획에 따라 팀 운영비와 우수선수 4명의 인건비로 쓰일 예정이다.

신한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2006년 창단된 수영팀이 2009년 해체된 뒤 매년 도체육회에 지원금을 기탁해 오고 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학 실무 중심 교과과정 마련… 지자체·기업 참여 필요"

[충북일보] 박성준 단장은 대학의 공동 교과과정 개발과, 개발 과정에서의 기업·지자체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충북 도내서는 7개 대학 25개 학과가 정밀의료·의료기기 사업단에 참여중이다. 참여 대학은 △한국교통대(9개 학과) △강동대(2개) △건국대 글로컬캠퍼스(2개) △대원대(1개) △세명대(5개) △충북대(4개) △충북도립대(2개)다. 이들 대학은 현재 공유대학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충북의 주력산업 분야인 바이오헬스, 그 가운데서도 정밀의료·의료기가와 관련한 공동교과과정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대학들이 지역 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표준화교과과정'을 운영하는 게 주 목표다. 박 단장은 "각 대학별 특성, 역량, 인프라에 따라 교과과정을 만들면 온라인을 통해 다른 대학 학생들도 수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내년 1학기부터 시범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과과정은 '현장 직무'를 집중으로 꾸려진다. 교과를 이수한 학생들이 산업 현장에 투입됐을 때 즉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는 '세부적 이론 교육보다 실무 교육이 필요하다'는 기업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박 단장은 "기업들이 졸업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