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박대순 단양부군수 취임 100일…'청정 단양 사수' 온 힘

'민생경제 살리기' 힘써

  • 웹출고시간2021.04.13 13:08:42
  • 최종수정2021.04.13 13:08:42
[충북일보] 제32대 박대순 단양부군수가 취임 100일을 맞았다.

지난 1월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집무에 들어간 박 부군수는 민생경제 살리기와 청정 단양 사수에 지난 100일 간 모든 열정을 쏟으며 단양 군정에 컨트롤타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단 평을 듣고 있다.

박 부군수는 매주 휴일도 반납하고 코로나19 대응에 온힘을 쏟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비상경제상황실을 가동하며, 지역경제가 선순환 될 수 있도록 주요 사업들의 집중 관리와 함께 신속집행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8일에는 군민들의 안전하고 신속한 백신접종을 위해 단양군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모의훈련 상황 전 과정을 점검하고 시설 설치 및 운영상황 전반을 꼼꼼히 확인하는 열정을 보였다.

박 부군수는 취임과 동시에 부서별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하고 읍·면 순회를 통해 직원들의 고충을 듣고 주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주요 현안사업과 주민 숙원사항도 살뜰히 챙기고 있다.

또한 류한우 군수가 지향하는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을 뒷받침하기 위해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각종 숙원사업과 현안 문제들의 실타래를 풀기 위한 가교역할도 충실히 하고 있다.

박 부군수의 온화한 성품과 부드러운 리더십은 직원들과의 자연스러운 소통과 공감을 통해 공직사회에서 상호 신뢰를 쌓아가며 군정이 눈부신 성과를 내는데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박 부군수는 "군정이 좋은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직원들과 공감하고 소통하며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창의적이고 생산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충북도와 군의 가교역할에 더해 공직자들과 힘을 모아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단양, 역동하는 단양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