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두환 진천부군수 취임 100일…주민 안전 재산 보호에 전념

코로나19와 AI 대응 등 주민 안전 재산 보호에 전념
부동산투기 의혹 조사단장 맡아 직접 지휘

  • 웹출고시간2021.04.12 13:24:29
  • 최종수정2021.04.12 13:24:29
[충북일보] 풍부한 도정경험과 뛰어난 친화력을 바탕으로 진천군 공무원들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는 김두환 진천부군수가 취임 100일을 맞았다.

김 부군수는 코로나19 위기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주민들의 건강한 일상을 돕고 어려움을 돌보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업무에 전념하고 있다.

지난 3월, 외국인 근로자를 중심으로 산발적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며 큰 혼란에 빠질 수 있었던 상황에 송기섭 진천군수와 함께 지혜를 모으며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신속한 국비 확보를 통해 지역 내 불법체류자를 포함한 모든 외국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사회적거리두기도 1.5단계로 격상시키는 등 공격적인 대응으로 확산 범위를 최소화 했다.

또한 가금류 밀집 사육지역이며 과거 조류인플루엔자로 큰 피해를 입었던 진천군의 지역적 특색에도 불구하고 직원과 농가간 1대1 전담 소독 관리,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한 위험지역 방역 등을 통해 AI 청정지역을 유지하는데 큰 힘을 보탰다.

전국적 이슈로 떠오른 LH 부동산투기 의혹과 관련해 군 공무원과 군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부동산투기 특별조사단의 단장을 맡아 직접 지휘하며 군민 신뢰도를 쌓기 위한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김 부군수는 "경험한 공직에서의 노하우들이 코로나19 사태 속 군민들을 위로하고 진천군 발전에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일분을 하루같이 여기며 소임을 다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영동 출신인 김 부군수는 1993년 공직을 시작해 충북도 기획관리실 청년정책담당관과 행정국 자치행정과장을 거쳐 지난 1월 진천군 부군수로 부임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