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지역기록물 활용 방안 머리맞대

3회 민간 아카이브 발전방향 세미나

  • 웹출고시간2020.11.18 17:42:15
  • 최종수정2020.11.18 17:42:15

18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영상관에서 지역의 기록화 시민 참여형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3회 청주시 민간 아카이브 발전 방향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시는 18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영상관에서 지역의 기록화 시민 참여형 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3회 민간 아카이브 발전 방향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지난 10월 22일 '지역기록화에 대한 필요성'을 주제로 한 세미나와 28일 '지역기록화에 대한 가치평가' 세미나에 이은 최종 행사로 '4차 산업혁명, 미래의 지역기록물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대현 한국기록관리협회장이 진행을 맡은 이날 세미나는 노명환 한국외국어대 정보기록학연구소 교수의 기조발표에 이어 윤미경 충남대 기록관리학 교수, 오효정 전북대 기록관리학 교수, 이젬마 국기기록원 서기관의 열띤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한범덕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제의 기억이 오늘의 기록이 되고, 이 기록을 시민과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문화로 성장시킨다면 새로운 지역문화 패러다임으로 완성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지역(민간)기록물 활용 방안, 지역기록에 대한 빅데이터 구축 방법, 데이터들의 융합 등으로 새로운 정보와 지식 창출의 대안이 제시됐다"며 "국가적 보존가치가 높은 민간 소장 기록물 발굴을 추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