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10 14:54:04
  • 최종수정2020.11.10 14:54:04

노근리평화공원에서 한국전쟁 참전군인 미국 유가족 등이 참석해 화해와 치유 특별한 만남의 시간을 10일 갖고 있다.

[충북일보] 전쟁의 참상과 교훈 그리고 평화와 인권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노근리사건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한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이 3일간의 일정으로 10일 공식 행사가 시작됐다.

이 행사는 우리나라 민족상잔의 비극인 6·25전쟁과 유엔군에 의해 민간인이 희생된 노근리사건이 발생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10∼12일까지 노근리평화공원과 영동복합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당초 올해 50개국 200여명을 초청하여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25개국 300여명을 초청하여 축소 진행하게 됐다.

10일 첫날에는 특별한 만남 행사가 진행됐으며, 노근리사건 생존 피해자 및 유족, 한국전쟁 참전군인의 유가족(미국) 등이 참석해 평화의 가치를 돌아보며 노근리사건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영동복합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박세복 영동군수를 비롯한 내외 귀빈과 평화·인권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2011년 노벨평화수상자인 라이베리아 대표 평화운동가인 리마 보위의 기조연설 등이 이어졌다.

2일차인 11일에는 한국전쟁 참전 재향군인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천재 피아니스트 시모어 번스터인의 연주를 시작으로 6·25전쟁의 아픔을 아름다운 선율로 풀어내는 음악콘서트와 명사와 특별게스트가 함께 노근리사건에 대해 고찰하는 노근리 평화토크콘서트가 열릴 예정이다.

또 역대 노근리평화상 수상자를 초청해 평화활동과 관련된 수상자와 단체의 주요활동을 알려 긍정적 영향력을 공유할 수 있는 심포지엄이 개최될 예정이다.

라운드테이블 Ⅰ,Ⅱ와 학술세션 Ⅰ~Ⅳ, 그리고 전세계 평화관련 박물관을 온라인 도슨트 투어 기법으로 진행하는 특별전시전도 진행될 예정이며 행사의 전 프로그램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모든 프로그램은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 방송이 송출되며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 홈페이지(http://www.yd21.go.kr/forumkr/)에 접속 후 시청할 수 있다.

박세복 노근리사건 7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이번 노근리 글로벌평화포럼이 노근리사건의 아픔을 치유하는 차원을 넘어서 전쟁의 참혹성과 아픔을 화해, 평화, 미래를 향한 소중한 발걸음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차산업혁명, 고용의 흐름을 바꾸다 - 전문가 제언

[충북일보] 4차산업혁명 맞춤형 인재로 '창의융합인재'가 대두되고 있다. 여기서 창의융합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 아닌 두 가지 이상의 분야를 결합하고 통합해 새로운 분야를 창출하는 것이다. 남윤명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 이전부터 진행되던 산업변화에 청년들이 고민만 하기보다는 유연하게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한다. 또 4차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그렇게 보일 수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꼭 그렇지 않다고 이야기한다. 그는 "일자리가 없어지거나 기계로 대체될 것이라 우려하지만 실제로는 보완되거나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요즘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도 진짜 이공계와 인문계의 완벽한 지식결합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이를테면 경영학에서 회계 지식에 컴퓨터활용능력 정도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공장의 1단계 수준은 기본적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수준이기 때문에 어렵게 고민하기 보다는 관련 교육을 받거나 경험하는 등 접해보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싶다"고 덧붙였다. 충북은 제조업 비중이 높은 산업구조를 갖고있다. 남 연구위원은 제조업에서 '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