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시골마을, 최고 농업연구직 공무원 2명 배출

올 한해 국가직 1급 공무원과 기술사 3관왕 나와
김두호 국립농업과학원장·박의광 충북도 농업기술원 팀장

  • 웹출고시간2020.10.13 10:55:44
  • 최종수정2020.10.13 10:55:44

김두호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 박의광 충북도 농업기술원 팀장.

ⓒ 괴산군
[충북일보] 괴산의 한 시골마을이 국내 최고의 농업전문가 2명을 배출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13일 군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김두호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과 박의광 충북도 농업기술원 팀장이다.

이들은 괴산읍 대사리가 고향으로 고등학교를 제외하고 초·중·대학교 선·후배 사이다.

김 원장은 동인초(11회), 괴산중(26회), 청주 세광고와 충북대 졸업 후 1986년 농촌진흥청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그는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두 차례나 수상하며 국립식량과학원장을 거쳐 국립농업과학원장 자리에 올랐다.

박 팀장은 동인초(25회), 괴산중(40회), 충북고와 충북대를 졸업하고 농업연구직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작물 연구, 와인 품질관리 연구 등을 하며 특허출원과 학술발표를 했다.

2017년 농화학기술사, 2018년 시설원예기술사, 2020년 종자기술사를 취득하며 농작물분야 기술사 3종을 모두 취득했다.

기술사는 국가기술자격 등급에서 기능사, 산업기사, 기사, 기능장 위의 최고 자격이다.

해당 분야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을 갖춰야 취득할 수 있어 한 해 평균 전국에서 5명 정도 합격자만 나온다.

김종호 이장은 "작은 시골마을에서 최고의 농업전문가를 한 해 2명이나 배출한 것은 예전에 없던 일"이라며 "매우 경사로운 일로 마을 주민들이 모두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표 괴산읍장은 "의지와 능력이 있는 지역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