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17 15:00:07
  • 최종수정2020.08.17 15:00:07

청주 우암동 마을관리협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우암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창립총회를 연 뒤 사진을 찍고 있다.

ⓒ 청주시
[충북일보] 오는 2022년까지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되는 청주시 청원구 우암동 일대 주민들을 중심으로 한 마을관리협동조합이 꾸려졌다.

17일 시에 따르면 우암동 마을관리협동조합 창립총회가 지난 14일 우암동 행정복지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창립총회에선 마을조합의 사업개요 및 계획, 정관 승인, 임원선출 등이 논의됐다.

총사업비 404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인 우암동 일원에는 청춘허브센터 조성, 중앙로 보행환경개선사업, 새싹어린이공원 나눔주차장 조성 등이 추진된다.

마을관리협동조합은 이들 사업의 주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에서 지원한다.

앞서 올해 초부터 시와 우암동 도시재생추진협의회는 시설 사업이 완공되기 전에 주민역량강화사업과 연계, 우암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의 내실있는 유지·관리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마을관리협동조합 사업설명회는 지난 7월에 진행됐다. 마을조합은 도시재생 관련 시설 위탁운영 사업, 건물 임대 사업, 주차장 관련 사업, 주차장 서비스 사업, 주택 관리 사업, 청소 용역 사업, 마을 상점 사업, 돌봄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으로 발기인 및 설립동의자로부터 설립동의를 얻었다.

조합원 가입은 우암동 도시재생뉴딜사업 구역(내덕동 일부 포함)과 우암동 전역에 거소 또는 주사무소를 둔 자로, 마을조합의 설립목적에 동의하고 조합원 의무를 이행할 수 있는 주민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우암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해선 주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마을관리협동조합에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