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민 44.3% "아파트 과잉공급"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설문 결과 발표
"지속적 공급 필요"는 23.3% 그쳐
조정대상지역 지정 논란 관련 충북도·청주시 대응 주목

  • 웹출고시간2020.06.29 17:54:39
  • 최종수정2020.06.29 17:54:39
[충북일보] 속보= 청주시민 상당수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과잉공급됐다고 인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6·17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관리방안(이하 6·17대책)'으로 청주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 논란이 되는 시점에 나온 것이어서 향후 청주시와 충북도의 대응이 주목된다.<26일 자 1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9일 청주시도시재생센터에서 창립 31주년 기념토론회를 연 자리에서 20대 이상 청주시민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진행됐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청주시민 44.3%가 청주시 공동주택 상황을 '과잉공급'됐다고 응답했다.

공동주택 공급에 부정적인 의견인 '원도심 재생정책 전환해야 한다'는 의견은 18.3%였다.

'지속적으로 공급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23.3%에 그쳤다. '모르겠다'는 13%, 기타는 1.3%였다.

응답률은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과잉공급'이라는 의견이 20대는 21.6%로 가장 낮고, 연령이 증가할수록 높아지다가 60대에 들어서는 59.6%까지 증가했다.

앞으로 주택을 마련해야 하는 젊은 층과 이미 주택을 가지고 있는 중장년층에게 차별적으로 인식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설문 결과에 대해 조한상 청주대 교수(충북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는 "주택문제는 재산권의 문제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인구, 복지, 삶의 질, 공동체의 지속가능성 등 근본적 가치와 연결돼 있다"며 "시민들과의 충실한 소통을 바탕으로 하는 것은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전제조건이다. 건설사나 집값을 조정할 힘을 가진 소수의 입김에 휘둘리는 일은 결단코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박문희 11대 충북도의회 후반기 의장

[충북일보]'소통하는 의정, 공감받는 의회'를 슬로건으로 11대 충북도의회가 출범한 지 2년이 지났다. 전반기 도의회는 지역 현안 해결에 몰두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최대 고비였던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는가 하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거점 저비용항공사의 항공운송사업 면허 승인,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까지 도민 행복을 위해 달려왔다. 11대 도의회는 오는 7월 1일 후반기에 접어든다. 도민들의 요구는 더욱 다양화되고 있지만 코로나19로 지역경제의 시름은 날로 깊어지면서 지역정치의 역할과 책임도 무거워지고 있다. 어려운 시기, 후반기 의회를 이끌게 된 박문희 (67·청주3) 의장을 만나 봤다. ◇후반기 의장에 도전했던 이유와 당선 소감은. "의장에 도전한 이유는 지역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어서다. 1976년 군 제대 후 박정희 정권의 독재에 항거하고자 민주통일당에 입당하며 정치에 관심을 두게 됐다. 그간 정치적 경험과 다양한 분야의 의정활동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과 지방자치 실현을 위한 노력을 완성하고 싶었다. 의원 모두가 단합된 모습으로 의회 본연의 모습인 집행기관의 감시와 견제에 충실하고 나아가 충북의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