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출신 축구 '유망주' 강민기, 독일2부 비스바덴 입단

계약기간 3년 6개월

  • 웹출고시간2020.01.21 10:33:36
  • 최종수정2020.01.21 10:33:36

독일2 분데리스리가 베헨 비스바덴에 입단한 강민기가 입단계약을 체결하고 구단 관계자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남평우 에이전트 대표, 아민 알렉산더 훈련센터 총감독, 강민기 선수)

[충북일보 윤호노기자] 충주출신 강민기(오산고·19) 선수가 독일 분데스리가(2부리그) 클럽 베헨 비스바덴에 입단했다.

21일 에이전트 남평우 대표에 따르면 FC서울 U-18팀 공격수 강민기 선수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비스바덴과 옵션조항을 포함해 3년 6개월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강 선수는 입단 다음날인 16일 분데스리가 선수 등록하고 18일 첫 공식 경기인 마인츠 05 U-19팀과의 원정 경기에서 원톱 공격수로 출전해 데뷔골을 기록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7살 때 충주지역 어린이 축구동아리 충주슛돌이에서 축구를 시작했고 초등학교 시절 충주유소년FC와 김상락축구교실에서 축구를 배웠다

그는 충주 탄금초 재학 당시 충북교육감배 동아리축구대회에 참가해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탄금초 4학년 때 서울로 축구유학을 떠난 그는 서울 신정초등학교, 서울 세일중학교를 거쳐 축구명문 오산고에 입학했다.

강 선수는 2018K리그 유스 챔피언십 U-18에서 팀의 결승행을 주도했고, 지난해는 제55회 한국고교축구연맹 춘계한국고교축구연맹전 우승을 이끌며 이 대회 공격상을 수상했다.

해외 무대에서 경쟁해보겠다는 계획을 세운 그는 서울FC와 협의해 해외 진출을 허락받아 독일의 여러 클럽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입단테스트를 받았고 비스바덴으로부터 잠재성을 인정받아 유럽 무대에 도전하는 기회를 잡게 됐다.

강 선수를 영입한 비스바덴은 94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클럽으로 뤼디거 렘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다.

2018-2019시즌 3리가(3부리그)3위 자격으로 2분데스리가로 승격한 비스바덴은 2019-2020시즌 18라운드가 종료된 현재 18개 팀 중 17위에 머물고 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장연옥 단양교육장 신년인터뷰

[충북일보 이형수기자] 소백산과 단양강이 어우러진 단양은 아름다운 자연환경은 물론 역사·문화유적이 산재한 살아있는 교육의 산실이다. 단양교육지원청운 "아이는 단양의 미래요, 희망입니다"로 학생에게는 꿈과 희망을, 교직원에게는 긍지와 보람을, 학부모에게는 만족과 신뢰를 주는 더불어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감동단양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단양 교직원들은 사명감과 열정으로 건강하고 바른 인재 육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학교, 교육 구성원이 즐겁게 생활하는 학교, 폭력이 없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단양 교육과 단양교육지원청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장연옥 교육장을 만나 새해 각오를 들어봤다. △새해 각오는 "존경하는 단양교육가족 여러분, 새해 모든 가정에 행복과 사랑이 충만하시길 기원 드린다. 우리 지역의 특성에 맞는 학교지원의 모델을 만들어, 지역교육의 여러 현안들을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는 한해가 되도록 하겠다. 또 우리 단양교육가족 모두가 적극적인 교육행정으로 '더불어 행복한 교육'을 실현하도록 노력하겠다." △2019년에 대한 성과와 아쉬움은 "작지만 강한 단양교육이라는 말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