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공주 수촌리고분군서 1천600년전 금귀걸이 1쌍 출토

19호 토광묘에서 목걸이 재료용 구슬 수백 개와 함께

  • 웹출고시간2019.12.02 17:58:30
  • 최종수정2019.12.02 17:58:30

공주 수촌리고분군 19호 토광묘에서 출토된 백제시대 금귀걸이.

ⓒ 공주시
[충북일보 최준호기자] 충남 공주 수촌리고분군(公州 水村里古墳群)에서 1천600여년전 백제시대에 만들어진 금귀걸이와 구슬목걸이가 나왔다.

공주시는 "충남역사문화연구원과 함께 최근 고분군 남서쪽 비탈 부분에 있는 19호 토광묘(土壙墓·널무덤)를 발굴 조사하는 과정에서 금귀걸이 1쌍과 목걸이 재료로 추정되는 구슬 수백 개를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길이가 각각 4㎝정도인 귀걸이는 동그라미 모양의 고리와 새끼처럼 꼬인 금실(끝에 펜촉 모양의 장식품)로 구성돼 있다. 지난 2011년 조사 당시 인근 8호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에서 출토된 금귀걸이와 모습이 비슷하다.

공주 / 최준호 기자

공주 수촌리고분군 19호 토광묘에서 출토된 구슬들. 백제시대에 만들어진 목걸이의 재료들로 추정된다.

ⓒ 공주시

수촌리고분군

공주시 의당면 수촌리(면적 17만9천402㎡)에 있다. 4세기 말~5세기 전반 백제의 한성도읍기에 지방세력이 만든 여러 개의 무덤들로 이뤄져 있다.

지난 2003년 의당농공단지 조성 당시 문화재 발굴조사를 하던 중 백제시대 대형 무덤 5기가 발굴되면서 확인된 뒤 학계의 주목을 받아 2005년 사적460호로 지정됐다.

무덤 안에서 그 동안 금동관을 비롯해 금동신발·중국제 도자기 등 국보급 유물이 많이 나왔다.

공주 수촌리고분군 19호 토광묘 발굴 현장 모습.

ⓒ 공주시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