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혁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신재생 에너지대학 조성

음성군,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 공모사업에 선정

  • 웹출고시간2019.11.12 13:56:53
  • 최종수정2019.11.12 13:56:53

태양광 기반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조감도.

ⓒ 음성군
[충북일보 주진석기자] 충북혁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신재생에너지대학'이 들어선다

음성군은 12일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산학융합지구는 산업단지와 대학을 한 공간에 둔 채 현장중심 교육 시스템을 도입하는 것이 핵심이다.

다시 말해, 산업 현장에서 연구개발(R&D)과 인력양성, 고용이 모두 이뤄지는 형태다.

군은 맹동면 두성리 1320번지 외 2필지 3만4천768㎡의 부지에 오는 2024년까지 6년간 356억 원(국비 120억 원, 지방비 140억 원, 대학 91억 원, 민자 5억 원)을 들여 신재생에너지산학캠퍼스관, 기업연구관, 기숙사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산업단지 캠퍼스는 5천616㎡ 부지에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로 3개 학과를 두고 인력 315명으로 운영된다.

기업연구관은 3천521㎡ 규모로 30개 업체 150명이 입주한다.

오는 2021년 10월 준공하는 기숙사는 1천800㎡ 부지에 60실 120명을 수용하며 문화.복지 편의시설 등도 들어설 전망이다

이에 신재생에너지 캠퍼스가 조성되면 충북혁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는 융복합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추진과제로 근로자 평생학습 프로그램 운영, 현장 맞춤형 교육, 중소기업 역량 강화, 산학융합형 대학운영·교육 체계 도입 등을 꼽았다.

이를 통해 군은 전문인력 500명을 키우고 일자리 250개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군은 오는 12월 '충북혁신도시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법인설립 발기인대회'를 개최한다.

충북도, 음성군, 청주대, 극동대, 신성이엔지 등 20명이 발기인대회를 추진해 올해 안에 에너지산학융합지구' 특수목적법인 창립총회를 열어 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충북도와 음성군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학융합지구는 생산·교육·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으로 노동자들에게 평생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근무환경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에너지산학융합지구 공모에 선정돼 충북혁신도시의 정주여건 및 산업단지 분양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