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0.17 17:24:05
  • 최종수정2019.10.17 17:24:05
[충북일보 유소라기자] 청주고인쇄박물관은 17~18일 이틀간 박물관 세미나실에서 '2019 청주 먹(墨) 국제학술대회'를 연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먹(墨)으로 찾는 동아시아 인쇄사'라는 주제로 국내의 먹·인쇄 전문가와 일본, 프랑스 등 국외 학자들이 발표·토론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첫날인 17일에는 '조선왕조실록의 먹'이라는 주제로 엄태진 경북대학교 교수의 기조 강연과 성재현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의 '고려먹 단산오옥' 특별강연이 마련됐다.

이어 △프랑스 잉크 제조 및 사용(Thierry PIEL, 프랑스 낭트대학교 역사학과) △한·중·일 삼국의 송연가마 비교(한상묵, 대한민국 전통먹 숙련기술자 1호) △중성자 산란을 이용한 먹에 사용된 그을음의 종류 구별 및 그 필요성에 대해(김만호,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일본 인쇄의 역사와 문화(宇田川龍馬(우다가와 료우마), 도판 인쇄박물관) 등의 발표와 토론이 열렸다.

18일에는 △영양 송연먹의 형성 배경과 전승과정(이영재, 영양군 산촌박물관) △송연먹과 유연먹(윤용현, 국립중앙과학관) △일본의 먹과 서예문화(김주회, 한국미술서예채널) △한국의 서예역사와 필묵문화(조수현, 원광대학교 서예학과) △일본의 먹 만들기와 문화교류(다케즈미 스스무, 고매원), 한국 인쇄문화의 시원과 발전에 관한 연구(김성수, 청주대학교 문헌정보학과) 등 발표와 토론이 이뤄진다.

주제발표 후에는 발표의 주요 내용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국제학술대회에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구체적인 학술대회 정보는 홈페이지(http://cheongju.go.kr/jikjiworld/index.do)에서 확인하면 된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