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0.31 16:53:36
  • 최종수정2017.10.31 16:53:36

편집자

밥의 사전적 정의는 쌀, 보리 등의 곡식을 씻어 솥 따위의 용기에 넣고 물을 알맞게 부어 낟알이 풀어지지 않고 물기가 잦아들게 끓여 익힌 음식이다. 밥은 우리나라 대다수 국민들이 무언가를 씹을 수 있을 때부터 먹기 시작해 더 이상 씹을 수 없게 될 때까지 평생을 먹는 음식이기도 하다.

맛을 느끼는 미각은 개인의 경험과 주관에 따라 달라지지만 갓 지은 '밥'에 대한 이미지는 크게 다르지 않다.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밥에 김이 모락모락 올라올 때 한술 크게 떠 입에 넣어본 사람이라면 밥만 먹어도 맛있다는 말에 수긍할 것이다. 많게는 하루 세끼씩, 일생을 먹으면서도 질리지 않고 밥을 먹을 수 있는 이유는 첨가할 수 있는 다양한 재료뿐 아니라 함께 먹는 음식에 따라 다른 맛을 내기 때문이 아닐까.

충청북도에서는 지난 2013년부터 최고 품질의 쌀을 이용해 정성스럽게 밥을 짓는 업소를 '밥맛 좋은 집'으로 선정하고 있다. 2017년 현재까지 도내 127개소의 밥맛 좋은 집이 선정된 상태다. 그들이 밥맛에 집중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어떤 음식들과의 색다른 궁합을 만들어내는지 밥맛 좋은 집 대장정을 시작해본다.
밥맛 좋은 집 - 25. 진천 진천읍 '진천숯불고기'

진천참숯, 생거진천쌀, 진천농산물들로 가득 채워진 한상.

[충북일보] 이소라 대표는 '진천숯불고기'의 마님이다. 마님이라 하면 방 안에 앉아 아랫사람들을 부릴 것 같지만 그녀의 하루는 누구보다 고되다.

'마님이 힘들어하면 할수록 손님들은 맛있게 드실 수 있다'는 것이 이 대표의 신조이기 때문이다.

깔끔함이 몸에 배어있다는 그의 말을 뒷받침하듯 진천숯불고기의 주방은 번쩍거린다. 얼룩 없는 식기들을 보며 눈이 부신 듯 느껴지는 건 착시 현상이 아니라 실제로 다른 곳보다 조명을 밝혀뒀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서 눈이 침침해 지는 것을 경계해서다. 티끌 하나라도 미처 못보고 손님들의 상에 올리지 않겠다는 의지다. 온 가족이 머리에 두른 두건은 머리카락 한 올까지 차단한다.

음식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커다란 밥솥이나 돌솥밥 기계도 없다. 갓 지은 밥이 맛있어 갓 지은 밥만 낸다는 이 대표는 2인분부터 8인분까지 크기별 솥을 준비해뒀다. 바쁜 주방에서 불 조절을 해가며 밥맛을 낸다.

이소라 대표가 고전솥밥을 들어보이고 있다.

고전솥밥으로 시킬 경우 손님들이 밥을 덜어내면 누룽지는 따로 끓여다준다. 공깃밥의 경우도 숭늉을 대접한다. 계산대 위에 올려진 누룽지와 판매용 누룽지도 정성스레 지은 밥의 결과물이다.

숯불로 구운 고기 외에 예닐곱 가지 반찬이 함께 나가는데 주방에는 커다란 반찬통도 없다. 갓 무치거나 볶아서 내기위해 늘 적은 양만을 준비해둬서다.

가게 앞에 펼쳐진 밭도 눈에 띈다. 배추와 파, 고추 등을 비롯해 상추와 마늘 등 가게에서 사용하는 재료의 90% 이상은 직접 기른 것으로 사용한다. 가게를 시작하고 남편의 농사 실력이 월등히 좋아졌다며 추켜세웠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추를 집어 드는 순간 일반 식당에서 만나온 예사 상추가 아님을 눈치 챈다고 한다. 직접 키운 상추는 결부터 다르단다.

김치를 매일 새롭게 담그는 것은 물론 쌈장까지 직접 만드는 이 대표다. 보리가 들어가 짜지 않고 담백한 쌈장 맛에 반해 숟가락으로 떠먹는 손님도 있다.

2017년 밥맛 좋은 집에 선정된 진천참숯고기 전경.

직접 키운 재료들로 건강하게 담아낸 반찬들은 여러 번 다시 채워지기 일쑤다. 반찬을 더 달라고 하기 미안해진 손님들이 '짜게 좀 만들어서 덜 먹게 해 달라'고 우스갯소리를 건넬 지경이다.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노력도 재미있다. 진천숯불고기에서는 손님이 직접 테이블을 정리할 경우 7%의 할인 서비스가 제공된다. 남은 음식을 한 통에 모으고 접시를 정리해두면 비용을 깎아주는 식이다. 바쁜 시간 일손이 부족한 때 유용한 이 서비스는 알뜰한 주부 손님들에게 인기다.

참숯고기를 시작한건 진천의 특산품들을 활용하고자 했던 고민의 결과다. 백곡면에서 만드는 참숯만을 활용해 고기를 굽는다. 굽는 과정이 번거롭긴 하지만 숯불 향을 가득 머금은 고기를 먹고 난 뒤에도 손님들이 고기냄새를 품고 나가지 않는 비결이다.

먹는 사람의 건강 뿐 아니라 늘 숯불 앞에서 고기를 구워야 하는 남편의 건강까지 고려한 선택이었다. 눈썰미가 좋은 남편은 참숯구이의 달인이 된지 오래다.

쌀도 생거진천쌀을 이용해 진천의 맛을 고스란히 전한다. 인근 골프장을 찾는 외지 손님들에게 진천의 맛을 알리기 위함이었다.

진천숯불고기 맛을 보기위해 일부러 인근 골프장을 찾는다는 손님들까지 늘고있다는 것을 보면 진천의 맛과 마님의 정성이 효과적으로 전달되고 있는 듯하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심의보 충청대 교수

[충북일보]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사람이 있다. 본인 스스로는 상당히 진보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지만, 교육의 중립적 가치를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 그동안 자천타천(自薦他薦)격으로 내년 충북교육감 출마가능성이 전망됐던 심의보 충청대 교수. 그는 본보 인터뷰를 통해 출마입장을 공식화했다. 심 교수의 교육적 철학이 듣고 싶었다. 심 교수는 거침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마치 오랫동안 준비한 소신을 풀어놓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향은 어디인가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가 고향이다. 강내면에 태어나 강내면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초등학교는 월곡초등학교를 나왔다. 중학교는 대성중, 고등학교는 청주공고를 졸업했다. 대학은 청주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청주대학교 법학과에 들어갔다." ◇사회활동을 많이 했다 "청주 새교육공동체 시민모임에서 교육의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을 많이 했다. 또 흥사단 활동을 고등학교 2학년부터 했다. 청주 고등학생 아카데미를 초대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충북하나센터장을 역임했는데 "충북하나센터는 통일부 지정 센터다. 지역으로 전입하는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초기 집중교육과 사후 지원을 통해 자립, 자활 기반을 조성하는 북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