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1.12 17:13:14
  • 최종수정2017.01.12 17:13:14

오문갑

세명대 글로벌경영학부 조교수

이 시대 많은 사람들이 감사함에 대한 은혜를 잃어버리고 배은망덕하게 사는 사람들이 많지만 우리들은 결초보은의 자세로 인생을 살아야 한다.

필자가 어린시절부터 부모님께서는 세상을 살며 사람들에게 은혜를 입으면 반드시 결초보은(結草報恩)해야 한다고 항상 말씀하셨다. 결초보은이란 풀을 묶어 은혜를 갚는다는 뜻으로서 죽어서도 잊지 않고 은혜를 갚는다는 뜻이다.

이 말은 너무도 유명하고 고사성어의 예로써도 많이 인용되고 있다. 춘추좌씨전(春秋左氏傳)의 유래를 보면 옛날 춘추시대의 진(晋)나라에 위무자(魏武子)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에게는 사랑하는 첩이 있었는데 그녀에게서는 자식이 없었다. 그런데 위무자는 자신이 병이 들자 아들인 위과(魏顆)를 불러서 자신이 죽거든 그녀를 다른 사람에게 시집보내라고 말하였다. 그러다가 병이 악화가 되자 다시 아들을 부른 위무자는 이번에는 자신이 죽거든 그녀를 죽여서 자신과 함께 묻어 달라고 하였다.

그러나 위과는 아버지가 죽자 그 첩을 죽이지 않고 다른 사람에게 시집을 보냈다. 병이 악화되서는 머리가 혼란해 질 수 있으니 정상적이던 때의 아버지 말씀을 따르기로 한 것이었다.

그후 선공(宣公) 15년 7월에 진(秦)나라가 진(晋)나라로 쳐들어와서 보씨(輔氏)라는 곳에서 전쟁을 벌이게 되었고 이곳에서 위과는 진의 두회라는 장수와 싸우게 되었다.

두회가 위과에게서 도망을 가고 있는데 한 노인이 풀을 엮어 놓아서 그의 말이 풀에 걸려 넘어졌고 위과는 그를 사로잡을 수 있었다. 그리고 그날 밤에 위과의 꿈에 한 노인이 나타나서 자신은 위과가 시집보낸 그 첩의 아비가 되는 사람이며 은혜를 갚기 위해서 자신이 풀을 엮었다고 말했다 .

필자는 부모님의 교육과 가르침대로 성인이 되어 군대와 사회의 직장, 대학교에서 근무하면서도 결초보은을 필자의 좌우명으로 삼고 지금까지 부모님의 가르침대로 살고 있다. 간혹 그러한 내용을 알지 못한 일부 사람들이 윗사람들과 조직에 잘보이려 한다는 오해를 할 때도 있었지만 결국은 필자의 진심을 알고 이해를 했다. 필자는 박사학위 후 수많은 대학에 지원하였으나 낙방의 고배를 마셨다. 6년 여간의 초빙교수와 시간강사 생활을 하며 많은 정신적, 육체적, 경제적 고통이 있었음은 물론이다.

많은 좌절과 절망으로 힘들었으나 그럴 때마다 긍정적인 생각과 인내는 반드시 보상받는다는 생각을 하며 포기하지 않았고 현재의 대학에 전임교수로 임용되어 근무하고 있다.

그리고 임용된 날부터 지금까지 근무하는 대학에 결초보은(結草報恩)하며 초심(初心) 초심을 잃지 말자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

우리들은 인생을 살면서 늘 범사에 감사하고 결초보은(結草報恩)해야 한다. 본인이 속해있는 조직에서 근무하는 구성원들은 나를 선택하고 나와 나의 가족들이 생활할 수 있도록 해준 현재의 직장에 감사해야하고 결초보은(結草報恩)해야 한다.

나에게 약간의 어려움이 있고 불만족하다고 하여 본인이 속해있는 조직과 직장동료를 고소 고발하거나 비판하고 배신해서는 안 된다. 항상 긍정적인 사고와 대화로서 해결해야한다. 또한 우리들은 본인이 몸담은 직장이나 조직이 발전하기 위해 누가 나를 인정하지 않더라도 조직을 사랑해야하고 그 조직에 충성(忠成)해야 할 것이다. 지나간 2016년 대한민국은 대통령의 탄핵과 국민 분열로 인해 무척이나 혼란스러웠다. 밝아온 2017년 새해 또한 미국 트럼프대통령 취임에 따른 세계질서의 변화 가능성과 대통령 탄핵 등 정치적 불안정과 제19대 대통령선거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도 불확실성이 높은 해라 생각된다. 그래도 희망찬 태양은 오늘도 떠올랐다. 정유년 새해를 맞이하여 우리 국민모두가 초심으로 돌아가 이순신 장군이 국가에 충성(忠成)하듯 나라와 직장에 결초보은(結草報恩)하고 충성(忠成) 하자. 필자도 몸담은 대학과 나라에 결초보은(結草報恩)하고 충성(忠成)하리라 다시한번 다짐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조윤선 '문화계 블랙리스트' 인정하게 한 점 큰 의미"

[충북일보=서울]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가 속 시원한 진상규명 없이 지난 9일 종료됐다. 지난해 12월초 대기업청문회를 시작으로 모두 7차례의 청문회가 열렸지만 증인 불출석, 증인들의 모르쇠 답변, 위원들의 준비 부족 등이 겹쳐 맹탕 청문회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야당측 청문위원으로 참여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의 생각은 사뭇 달랐다. 도의원은 "특별검사팀의 역할이 커져있는 상태지만 청문회 2달 동안 국회대로 할 일은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대신해 국정이 농단된 원인, 국가가 파탄에 이르게 된 과정 등을 있는 힘을 다해 파헤치려했지만 수사권이 없다보니(한계가 있었다), 의혹을 풀 자료를 다 확보할 수 없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증인들이 출석요구를 하면 벌금을 내고 출석하지 않았다. 망신당하는 자리 안 나가겠다고 버텼다. 강제 구인도 한계가 있었다"며 "추후 이러한 문제점을 관련법(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개정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위증이나 출석치 않은 증인은 모두 법적조치를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