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출신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임명 제청

5일 국가경찰위 동의 이어 행안부 제청
이상민 장관 "업무능력 등 신망 두텁다"
윤 대통령 지명 후 국회 인사청문 돌입

  • 웹출고시간2022.07.05 17:21:13
  • 최종수정2022.07.05 17:21:13
[충북일보] 충북 청주 출신의 윤희근 경찰청 차장이 본격적인 임명절차에 돌입했다.

국가경찰위원회는 5일 윤 차장의 경찰청장 임명에 대해 동의했다. 이어 행정안전부도 윤 차장을 차기 경찰청장 후보자로 임명 제청하는 절차를 끝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자는 정보, 경비, 자치경찰 관련 업무 등 풍부한 경력과 업무능력을 바탕으로 신망이 두텁다"며 "14만 경찰조직을 이끌 수 있는 리더십도 갖추고 있다"고 호평했다.

이처럼 국가경찰위 임명 제청에 관한 동의, 행안부 장관의 제청이 이뤄짐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은 금명 간 경찰청장 후보자 임명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가 진행된다. 대략 3~4주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받아야 하지만, 국회가 동의하지 않아도 임명할 수는 있다.

이는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로 처리는 국무총리 임명절차와는 다르다. 국회에서 인사청문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아도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윤 후보자는 이날 국가경찰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임명제청안 심의에 참석하면서 "경찰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와 우려가 그 어느 때보다 크고 막중한 상황임을 잘 알고 있어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