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지지도 '48~49.4%'

KSOI, 17~18일 조사 긍정 49.4%·부정 44.8%
리얼미터 13~17일 조사 긍정 48%·부정 45.4%
폭등·폭락 없는 고착화 예고… 경제 최대 변수

  • 웹출고시간2022.06.20 16:22:08
  • 최종수정2022.06.20 16:22:08
[충북일보] 취임 1개월을 넘긴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50%를 넘기지 못하면서 역대 대통령과 달리 당분간 폭등과 폭락이 없는 고착화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지난 17~18일 TBS 의뢰로 조사한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는 긍정 49.4%, 부정 44.8%로 오차 범위 내 차이에 그쳤다.

특히 최근 3차례 조사에서 긍정과 부정 격차가 20.2%p에서 7.7%p, 4.6%p 등으로 꾸준히 줄었다. 응답자들은 윤 대통령의 경제 대책, 정부 조직 개편 등 주요 개별 현안에서 부정 응답이 우세했다.

먼저 당면한 경제위기에 대처를 '잘하고 있다'는 44.9%로 '잘못하고 있다' 50.2%로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 평가가 5.3%p 높았다. 또 행정안전부에 경찰국을 신설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찬성 39.7%, 반대 46.4%로 반대 의견이 6.7%p나 더 많았다.

김건희 여사의 활동 관리를 위해 대선 공약으로 폐지했던 제2부속실을 부활시키는 방안에 대한 의견은 찬성 45.8%, 반대 40.8%로 오차범위 내에서 의견이 갈라졌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46.1%) △민주당(29.4%) △정의당(4.4%) 순이었다.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공표된 조사에 비해 4.1%p 상승한 반면, 민주당은 3.4%p 하락해 올 들어 처음으로 20%대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중앙선관위 제공 안심번호를 통해 무선 자동응답방식 100%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5.9%다.

또 리얼미터 올해 6월 3주차 주간 집계(무선 97명+유선 3명 등 총 2천529명 조사)에서 윤 대통령 취임 6주차 국정 수행 지지도(긍정)가 6월 2주차 대비 동률인 48.0%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45.4%로 지난주 대비 1.2%p 증가했다. '잘 모름'은 6.6%. 긍정평가와 부정 평가 간 차이는 2.6%p로 오차범위 안이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6월 2주차 주간 집계 대비 0.5%p 낮아진 46.8%, 민주당은 0.2%p 높아진 39.4%, 정의당은 0.2%p 낮아진 3.4%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17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천529명을 대상으로 무선(97%)·유선(3%)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9%p다

KSOI와 리어미터의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여야 정치권에서는 "역대 대통령들과 달리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당분간 폭등과 폭락 없이 고착화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글로벌 경제위기에 윤 대통령이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향후 국정지지도 흐름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