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22대 총선… 충북 세대교체론 주목

與 조직위원장 공모·野 비대위 전열 정비
尹 2년 국정 성과 놓고 안정·심판론 충돌
'6070 독점' 충북에 '3040세대' 포진해야

  • 웹출고시간2022.06.15 19:59:58
  • 최종수정2022.06.15 19:59:58
[충북일보] 오는 2024년 4월 22대 총선을 22개월가량 앞두고 여야 중앙당은 물론, 각 지역구에서도 물밑작업이 한창이다. 이미 정치권 안팎에서는 22대 총선에서 윤석열 정부의 2년 간 국정에 대한 심판론과 안정론이 충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먼저 국민의힘은 오는 17일까지 전국 47곳에서 조직위원장을 공모한다. 충청권에서도 대전 동구, 청주 서원구, 세종갑, 세종을, 충남 아산을, 당진 등이 포함됐다. 이번 조직위원장 공모는 오는 2024년 총선을 대비하기 위한 포석이다.

민주당은 우상호 비대위원장을 중심으로 강도 높은 쇄신을 마무리한 뒤 본격적으로 총선 레이스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22대 총선은 여야의 '캐치프레이즈'가 이미 정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여당은 국정안정론, 야당은 국정심판론을 들고 나올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역대 선거에서 대통령 임기 초·중반에 치러진 선거의 경우 여당이 크게 유리했다. 물론, 윤 정부가 집권 2년 동안 획기적인 국정성과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국정심판론이 총선 흐름을 좌우할 수도 있다.

앞서 지난 2020년 4월 치러진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압승했다. 지역구 253석과 비례대표 47석 등 총 300석의 의석 분포도를 보면 민주당 163석, 미래통합당 84석, 미래한국당 19석, 더불어시민당 17석, 정의당 6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3석, 무소속 5석이었다.

당시 의석수는 위성정당 통·폐합 등을 거쳐 현재는 민주당 170석, 국민의힘 115석, 정의당 6석, 기본소득당 1석, 시대전환 1석, 무소속 6석으로 재편됐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시절 각종 선거에서 참패했다. 그러다가 지난 3월 대통령 선거와 6월 지방선거에서 연승하면서 도약의 기틀을 마련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정부·여당은 현재 국민들에게 빠르고 신속한 국정성과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여소야대 속에서 여야 간 협치를 이뤄내지 못하면서다.

이런 가운데 대통령과 지자체장 선거에서 줄곧 '캐스팅보트' 역할을 했던 충북에서도 최근 총선을 대비한 현역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들의 행보가 활발해지고 있다.

현재 국민의힘 소속은 정우택(청주 상당·5선)·이종배(충주·3선)·엄태영(제천·초선)·박덕흠(동남부 4군·3선) 의원이다. 민주당은 이장섭(서원·초선)·도종환(흥덕·3선)·변재일(청원·5선)·임호선(중부3군·초선) 등이다. 여야가 각각 4명씩이다.

출생연도는 △변재일 1948년 △정우택 1953년 △박덕흠 1953년 △도종환 1955년 △이종배 1957년 △엄태영 1958년 △임호선 1963년 △이장섭 1963년 등이다. 향후 충북 총선에서 전국단위의 국정 안정·심판론에 '세대교체론'까지 등장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대목이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현역 8명이 다시 선택을 받는다면 연령대가 60대 초·중반에서 70대 초·중반에 이르게 된다"며 "모든 선거에서 연령으로 자격유무를 따지는 것은 곤란하지만, 충북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이제는 '3040세대'를 대표할 젊은 국회의원도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서울 / 김동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