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13 18:01:00
  • 최종수정2022.06.13 18:01:00

13일 강태억 충북일보 대표가 보은군 탄부면 상장 2리 마을회관에서 ‘정보화 사회 9988 안전한 노후생활'이라는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 김기준기자
[충북일보] 강태억 충북일보 대표가 13일 보은군 탄부면 상장 2리 마을회관에서 '정보화 사회 9988 안전한 노후생활'이라는 주제로 특강 했다.

강 대표는 이날 강의에서 대한민국 노인사회의 문제점과 대책,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이 국제사회와 한국에 미치는 영향을 등을 심도 있게 설명해 참석한 주민의 박수를 받았다.

그는 이 자리서 대한민국의 노인자살률(18년 연속)과 노인빈곤율(15년 연속)이 OECD 1위인 점을 설명하면서 노인사회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의 방향에 관한 대안을 내놓았다.

또 2021년 259명으로 2019년과 비교해 35.6% 증가한 노인학대 발생 건수와 원인을 분석하고, 선진국형 노인정책에 관한 견해를 밝혔다.

강 대표는 행복한 노년 만들기의 전제 조건으로 '안전'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날로 변화하는 정보화 사회에 잘 적응하고, 평소 언론보도와 교육 등을 통해 안전 예방법을 학습해 달라고 주문했다.

노인의 안전과 지역사회 역량 강화에 충북일보에서 힘을 보태겠다는 말도 남겼다.

이날 특강은 도시계획, 지역개발 마케팅, 6차 산업 전문 업체인 '로컬피앤디'에서 이 마을의 역량 강화와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열었다.

강 대표는 60여 분간 강연한 뒤 주민과 일문일답하며 지역사회 발전 방향에 관한 생각을 나눴다.

강연을 들은 한 주민은 "충북도민의 안전한 삶을 위해 노력하는 충북일보와 강태억 대표에게 감사하다"며 "농촌의 안전과 지역 역량 강화에 충북일보가 힘이 돼달라"고 했다. 보은 / 김기준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