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건축물 10곳 중 2곳은 30년 이상 노후

전국 주요도시 행정통계 비교·분석 4. 도시·주택
전체 건축물 18.4%·주거용 18.1%
10개 도시중 각각 2번째·3번째로 높아
아파트 매매·전세가는 가장 낮아
아파트 마련 소요기간 8.11년·6.35년

  • 웹출고시간2022.05.11 20:25:06
  • 최종수정2022.05.11 20:25:06
[충북일보] 청주 지역 전체 건축물 10곳 중 2곳은 30년 이상 노후한 것으로 조사됐다.

청주시의 '전국 주요도시 행정통계 비교·분석' 가운데 도시·주택 분야를 보면 지난 2020년 기준 시내 전체 건축물 가운데 30년 이상 노후 건축물 비율은 18.4%다.

연면적으로 따졌을 때 총 6천750만㎡ 중 1천244만㎡는 30년 이상 됐다.

비교군인 10개 도시(청주시, 수원시, 화성시, 용인시, 창원시, 고양시, 천안시, 성남시, 부천시, 세종시) 중 두번째로 높은 비율이다.

30년 이상 노후 건축물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창원으로 24.8%다.

창원과 청주 등에 비해 세종(8.1%), 성남(7.7%), 용인(6.3%), 화성(5.3%), 고양(5.3%) 등은 낮은 비율을 나타냈다.

청주는 주거용 건축물의 노후화도 심각한 상황이다.

청주 주거용 건축물의 총 연면적은 3천328만㎡인데 이 중 18.1%인 601만㎡는 30년 이상 노후됐다.

창원은 21.4%로 노후 주거용 건축물 비율도 비교 도시 가운데 가장 높았다.

또 부천의 주거용 건축물 노후율은 19.4%로, 청주는 주거용만 놓고 보면 3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세종(5.8%), 용인(2.5%), 화성(3.9%), 고양(3.2%)은 주거용 건축물의 노후율도 낮았다. 성남은 10.7%다.

주택 분야 가운데 눈에 띄는 부분은 청주의 낮은 아파트 가격이다.

지난 2021년 기준 청주의 평(3.3㎡)당 아파트 매매가는 1천36만 원으로 10개 도시 중 가장 낮다.

전국 평균은 2천103만 원으로 청주는 절반 수준이다.

최고 매매가는 '단연' 성남이다. 성남의 평당 매매가는 4천631만 원으로 청주의 4배 이상이다.

이어 세종 2천794만 원, 수원 2천653만 원, 용인 2천601만 원 순이다.

청주는 전세가도 가장 낮다.

청주의 평당 전세가는 812만 원으로 전국 1천308만 원의 62% 수준이다.

성남은 2천487만 원으로 전세가 면에서도 가장 높은 액수를 기록했다. 이어 용인 1천734만 원, 고양 1천681만 원, 수원 1천639만 원 순이다.

청주는 아파트 매매·전세가가 가장 낮은 만큼 아파트 마련 소요기간도 가장 짧다.

아파트 마련 소요기간은 근로자가 월 평균 임금(299만1천 원)을 한 푼도 쓰지 않고 전액 모았을 경우 구입·전세자금을 마련하는데 걸린 시간을 의미한다.

82.64㎡ 기준 청주의 아파트 구입을 위한 소요기간은 8.11년, 전세자금 마련 기간은 6.35년이다.

전국 평균은 각각 16.46년, 10.24년이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이범석 예비후보 [충북일보] 국민의힘 이범석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1992년 36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충북도, 옥천군,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안전행정부 등에서 30년 가량 행정 경험을 쌓았다. 근래엔 청주시 부시장을 지내면서 시장 권한대행으로서 시정을 체감하기도 했다. 이 예비후보는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잘 살고 행복한 청주'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7년, 2018년도에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다. 지난해 8월 말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관을 끝으로 정년 6년이나 남은 안정적인 공직을 포기하고 고향 청주 발전에 열과 성을 다 바치기 위해 이번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정년을 다하는 대신 새로운 도전으로 고향 청주 발전을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야겠다고 다짐했기 때문이다. 청주 미원면 대신리 산골마을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또한 30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며 충북도와 청주시의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중앙정부에서 지금의 기획재정부인 기획예산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안전부에서 다양한 행정 경험과 역량을 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