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올해 세종으로 이사한 서울사람 왜 크게 늘었나

작년 1~10월 '-17명'에서 올 같은 기간엔 647명
집값 오름세 둔화·세종의사당 확정이 영향 미친 듯

  • 웹출고시간2021.11.25 15:24:08
  • 최종수정2021.11.25 15:24:08

2021년 10월 시도별 인구 순이동률

ⓒ 통계청
[충북일보] 올 들어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사한 사람이 작년보다 급증한 것으로 밝혀졌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021년 10월 국내 인구 이동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시의 순이동률(주민등록인구 대비 전입자 수-전출자 수)은 전국 17기 시·도 중 가장 높은 4.8%였다.

하지만 작년 같은 달(9.6%)의 절반에 불과했다.
ⓒ 통계청
다른 시·도에서 세종으로 주소를 옮긴 사람이 6천433명, 세종에서 다른 시·도로 이사한 사람은 4천924명이었다.

이에 따른 순이동 인구(전입자 수-전출자 수)는 1천509명으로, 작년 같은 달(2천844명)의 절반을 겨우 넘었다. 특히 2012년 7월 시 출범 이후 10월 기준으로는 2013년(446명) 다음으로 적었다.

지난달 세종시 순이동(순유입) 인구를 직전 거주지 별로 보면 △대전(685명·45.4%) △서울(202명·13.4%) △충북(168명·11.1%) △경기(135명·8.9%) △충남(69명·4.6%) 순으로 많았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서울 출신 비중이 크게 높아졌다.

1~10월 서울→세종 순유입 인구(세종 기준)는 2019년 1천312명에서 지난해에는 '-17명'으로 전환됐다.

연도 별 전국 10월 인구이동 추이

ⓒ 통계청
따라서 작년에는 서울에서 세종으로 전입한 사람보다 세종에서 서울로 이사한 사람이 17명 더 많았다는 뜻이다. 하지만 올 들어서는 647명으로 다시 늘었다.

이처럼 올 들어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사하는 사람이 많아진 데에는 세종의 집값 상승률이 작년보다 크게 떨어지고,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확정 등으로 인해 장기적으로는 도시가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부동산원이 25일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통계를 보면, 세종시는 지난해의 경우 1월 1주부터 11월 4주까지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17개 시·도 가운데 압도적 1위인 40.61%였다. 그러나 올해 같은 기간 상승률은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1.59%에 그쳤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