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아기 울음소리' 전국 작아지고, 세종은 커졌다

1년간 출생아, 전국 3.5% 줄고 세종은 3.0% ↑
합계출산율도 세종·광주·대전 등 3곳은 높아져
집값 똑같이 비싼데도 서울·세종 격차 '극과 극'

  • 웹출고시간2021.11.25 15:18:49
  • 최종수정2021.11.25 15:18:49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줄었던 세종시 출생아 수가 올 들어 다시 늘었다. 사진은 국립세종수목원 개원일이었던 2020년 10월 17일 수목원 입구 인근의 자전거 보관소 모습이다.

ⓒ 최준호 기자
[충북일보] 집값 급상승 등으로 인해 계속돼 온 '인구 대란'이 작년 2월부터 전국으로 확산된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더욱 심해지고 있다.

하지만 세종을 비롯한 일부 지역은 최근 들어 출생아 수가 다시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코로나 사태의 충격에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통계청
◇9월 기준 세종과 광주는 조출생률 회복

통계청이 2021년 9월 기준 전국 인구동향 통계 자료를 2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지난달 전국에서 태어난 아이는 작년 9월(2만3천499명)보다 1천579명(6.7%) 적은 2만1천920명이었다.

그러나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 △광주 △제주 △인천 등 4곳은 같은 기준으로 출생아 수가 늘었다.

특히 세종은 253명에서 304명으로 51명(20.2%), 광주는 638명에서 715명으로 77명(12.1%) 증가했다. 또 제주는 339명에서 344명으로 5명(1.5%), 인천은 1천316명에서 1천319명으로 3명(0.2%) 늘었다.

작년 9월 5.6명이던 전국 조출생률(組出生率·인구 1천명 당 출생아 수)도 올해 같은 달에는 5.2명으로 낮아졌다.

그러나 세종은 8.9명에서 10.1명, 광주는 5.4명에서 6.1명으로 오히려 높아졌다.

올 들어 9월까지 전국 출생아 수는 작년 같은 기간(21만758명)보다 7천278명(3.5%) 적은 20만3천480명이었다.

하지만 △세종(증가율 3.0%) △광주(11.2%) △대전(0.3%) 등 3곳은 작년보다 많았다.
ⓒ 통계청
◇출생아 수 감소율은 전국 최저인 세종

지역 내에 국내 최대 규모 신도시(행복도시)가 건설되고 있는 세종은 외지에서 유입되는 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과 함께 출산율도 최고다.

반면 최근 9년 사이 인구 대비 출생아 수 감소율은 전체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충북일보는 통계청이 공개하는 인구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세종시가 출범(2012년 7월 1일)한 시기인 2012년 3분기(7~9월)부터 올해 같은 분기까지의 전국 및 시·도 별 조출생률 추이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대부분의 지역이 감소 추세를 보이다가 코로나 사태가 심해진 지난해 4분기(10~12월)에는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2년 3분기와 올해 같은 분기를 비교하면, 전국적으로는 9.7명에서 5.1명으로 낮아졌다. 특히 충청권 4개 시·도 가운데 인구 감소율이 가장 높은 대전은 10.0명에서 5.0명으로 반토막이 났다. 그러나 세종은 같은 기간 감소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1.0명(10.9명→9.9명)이었다.

작년과 올해 3분기를 비교하면 전국적으로 5.3명에서 5.1명으로 떨어지는 등 14개 시·도에서 조출생률이 하락했다.

반면 같은 기간 △세종은 9.6명에서 9.9명 △광주는 5.1명에서 5.8명 △강원은 4.9명에서 5.0명으로 높아졌다.
ⓒ 통계청
◇세종과 서울 출산율 격차 더 벌어져

전국 합계출산율(合計出産率)은 2012년 3분기 1.32명에서 올해 같은 시기에는 0.82명으로 0.50명 떨어졌다.

합계출산율은 '한 여자가 일반적으로 임신이 가능한 시기인 만 15~49세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일컫는다. 조출생률과 마찬가지로 합계출산율도 세종을 포함한 모든 시·도에서 최근 9년 사이 낮아졌다.

이 기간 세종은 1.67명에서 1.29명으로 떨어졌으나, 감소율은 광주(0.37명·1.31명→0.94명) 다음으로 낮은 0.38명이었다.

코로나 사태가 발생한 뒤인 최근 1년 사이의 합계출산율 변화를 보면, 전국적으로는 작년 3분기 0.84명에서 올해 같은 분기에는 0.82명으로 떨어졌다.

이 기간 서울과 충남·북 등 13개 지역도 낮아졌다.

반면 △세종은 1.24명에서 1.29명 △광주는 0.82명에서 0.94명 △대전은 0.79명에서 0.80명 △강원은 1.00명에서 1.01명으로 높아졌다.

특히 최고인 세종과 최저인 서울 사이의 격차는 9년 사이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가 출범하던 2012년 3분기에는 서울(1.07명)이 세종(1.67명)보다 0.60명 낮았다. 그러나 올해 같은 시기에는 서울(0.62명)이 세종(1,29명)의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한편 서울과 세종은 주택 매매가격이 각각 전국에서 1위와 2위로 비싼 지역이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2021년 10월 12일 오후 금강 북쪽에서 바라본 세종 신도시 강남 지역 모습.

ⓒ 최준호 기자

2020년 10월 31일 아침 서울 동작대교에서 바라본 한강과 주변 모습.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LX공사, 지적재조사 수행 下. 이익기 충북본부 추진단장 인터뷰

[충북일보] "궁긍적으로는 국민들의 편익이 향상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 충북지역본부가 추진중인 지적재조사 사업은 '기관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토지를 이용하는 주체, 즉 국민·주민들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우리나라 국토의 14.8%는 토지의 현황과 지적이 다른 불부합지다. 이를 최신기술로 정확히 측량해 바로잡는 게 지적재조사다. 이익기 충북지역본부 지적재조사추진단장은 지적재조사가 '땅의 가치 상승'을 이끈다고 설명한다. 이 단장은 "토지 경계를 바로잡게 되면 진입로가 없던 토지에도 이웃 간 경계 조정을 통해 도로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건물도 증축할 수 있게 돼 지가가 상승할 개연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적재조사를 통해 소유권 문제가 정리되면 도시재생 뉴딜을 적극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지적재조사에 대한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우선 '비용'에 대한 잘못된 인식의 영향이 크다. 지적재조사는 주민설명회와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거쳐 진행된다. 국책사업으로 진행되는만큼 측량 등에 소요되는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이 단장은 "사업진행과 측량 등기정리 등에 있어 토지소유자가 부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