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계룡산 국립공원 갈 땐 혼잡도 미리 알아보세요"

국립공원공단, 23일부터 전국 8개 국립공원서 서비스
내년부터는 속리산 등 전국 21개 모든 국립공원으로

  • 웹출고시간2021.11.23 15:18:28
  • 최종수정2021.11.23 15:18:28
ⓒ 국립공원공단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가 이달부터는 단계적 일상 회복 정책을 펴고 있다.

이에 따라 주말을 물론 평일에도 전국 각지의 유명 산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립공원공단이 전국 8개 국립공원(지리산, 계룡산, 설악산, 치악산, 북한산, 소백산, 무등산, 태백산)을 대상으로 공단 홈페이지(www.knps.or.kr)를 통해 23일 '탐방로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시작했다. 충청권에서는 계룡산이 유일하게 대상지에 포함됐다.
ⓒ 국립공원공단
혼잡도는 1인당 적정 소요 면적(14㎡)을 기준으로, 각 공원 입구에 설치된 전자계수기를 통해 집계된 이용객 수에 따라 산정된다.

여유(초록색·50% 이하), 보통(노란색·50% 초과~100% 이하), 혼잡(빨간색·100% 초과) 등 3단계로 구분된다.

이진철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정부의 단계적 일상 회복 지침에 맞춰 국립공원을 방문하는 탐방객들의 '안전'을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내년까지는 전국 21개 모든 국립공원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주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원석 한국은행 충북본부장

[충북일보] 서원석(56) 한국은행 충북본부장은 음성 출신으로 청주 세광고를 졸업하고 지난 1989년 한국은행에 입행했다. 국무총리실 파견, 금융안정국 일반은행2팀장, 지역협력실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며 30여 년의 경력을 쌓았다. 국내 경제·금융관련 전문가로 정평이 난 서 본부장은 지난 2020년 7월 말 충북본부장으로 부임했다. 충북 금융계 총책임자로서의 금의환향이다. 서 본부장은 부임 당시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사태와 맞서 충북의 금융안정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서 본부장을 만나 국가적 대위기 속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충북 출신으로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은 소회는. "1950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은 충북도에 1951년 11월 1일 한국은행 청주지점을 설치했다.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지난 11월 1일 개점 70주년을 맞이한 셈이다. 충북 출신으로서 고향에서 '한국은행 충북본부 70주년'을 맞이했다는 데 대해 이루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낀다. 충북도와 함께 성장한 지난 70년 세월 동안 한국은행 충북본부는 도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은 물론 각종 조사연구를 통해 충북도정에 유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