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거시설 경매…전국 '후끈' 충북 '냉랭'

5월 전국 낙찰률 42.5%·낙찰가율 88.8%
수도권·광역시 '활활'… 부산 낙찰가율 106.3%
충북은 낙찰률 24.4% '전국 최저'·1년새 4번째 낮아
"경매, 매매·전세와 달라… 부동산 분위기 침체는 아냐"

  • 웹출고시간2021.06.08 18:14:15
  • 최종수정2021.06.08 18:14:15

최근 1년 충북 주거시설 경매 현황

[충북일보] 지난 5월 전국 주거시설 경매시장은 열기가 달아오른 반면 충북은 오히려 차게 식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의 '5월 지지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의 전체용도(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경매 진행건수는 1만668건으로 이 중 4천162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39%, 낙찰가율은 72%를 기록했다.

주거시설만 놓고 보면 전국서 4천527건의 경매가 진행돼 1천924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42.5%, 낙찰가율은 88.8%다.

진행건수는 전달 4천622건에 비해 2.9%, 지난해 같은 기간 5천563건에 비해서는 18.6% 각각 감소했다.

전국 주거시설의 경매 진행건수는 3월 5천190건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한 뒤 2달 연속 감소세다.

진행건수가 줄면서 낙찰건수도 소폭 감소했다.

낙찰건수는 4월 1천975건에 비해 50여건 줄었다. 낙찰가율은 여전히 80% 후반의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주거시설 경매 중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과 5대 광역시(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의 현황이 눈에 띈다.

수도권 주거시설 경매는 1천633건 중 45.1%인 736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91.6%다.

수도권 지역별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서울 37.9%·96.5% △인천 43.8%·94.8% △경기 49.2%·88.1%다.

아파트만 놓고 보면 서울의 5월 낙찰가율은 115.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3월부터 3개월 연속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면서 매달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상황이다.

인천 낙찰가율은 106.7%, 경기는 109.9%다. 수도권 전체 5월 아파트 낙찰가율은 110.8%다. 직전 최고치인 지난 4월의 110.2%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5대 광역시의 주거시설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부산 47.3%·106.3% △대구 60.5%·99.6% △광주 43.8%·93.5% △대전 37.2%·80.8% △울산 44.9%·90.5%다.

부산은 전국 유일 100% 초과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수도권과 5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전국 주거시설 경매가 뜨겁게 달아올랐지만 충북은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충북은 271건의 주거시설 중 24.4%인 66건이 낙찰됐다. 전국 평균 낙찰률(42.5%)보다 18.1%p 낮다. 특히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은 낙찰률이다.

충북 자체적으로는 최근 1년(2020년 6월~2021년 5월) 중 4번째로 낮은 낙찰률이다.

월별 낙찰률을 보면 △2020년 6월 28.0% △7월 23.7% △8월 24.0% △9월 27.8% △10월 30.3% △11월 23.5% △12월 30.8% △2021년 1월 30.3% △2월 32.5% △3월 34.0% △4월 31.2% △5월 24.4%다.

충북의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82.3%다. 전국 평균(88.8%)보다 6.5%p 낮다.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경남(74.5%) △충남(75.4%) △대전(80.8%) △제주(81.6%) △경북(82.2%)에 이어 6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경매는 매매·전세와 전혀 다른 사안이다. 주거시설 낙찰률·낙찰가율이 낮다고해서 지역 부동산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해석할 수는 없다"면서도 "타 지역대비 낮은 낙찰률·낙찰가율은 그만큼 인기가 덜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 수는 있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