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조치원역 앞서 4월께 아파트 183채 분양될 듯

9년간 중단된 교동재건축아파트 공사 다시 시작돼
세종시 참여로 사업규모 확대…강준현 의원 역할 커

  • 웹출고시간2021.01.04 15:03:03
  • 최종수정2021.01.04 15:03:03

시공사 부도로 9년전 공사가 중단됐던 세종시 조치원역 앞 교동재건축아파트(조치원읍 교리 26-2)의 공사가 이달부터 본격화한다. 전체 250가구 중 조합원 67명 몫을 제외한 183가구는 오는 4~5월께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 세종시
[충북일보] 시공사 부도로 공사가 중단되면서 흉물처럼 방치돼 온 세종시 조치원역 앞 교동재건축아파트(조치원읍 교리 26-2)의 공사가 9년여만에 다시 시작된다.

4일 세종시와 강준현 국회의원(세종시을)에 따르면 이 아파트 재건축조합과 시공사(한신공영)는 지난달 31일 기공식을 연 데 이어 이달부터 공사를 본격화한다.

세종시 조치원역 앞 교동 재건축아파트 위치도.

아파트는 4천54㎡의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8층짜리 2개 동 규모로 2023년까지 준공될 예정이다.

전용면적 기준 59㎡형 100가구, 65㎡형 150가구 등 모두 250가구의 아파트 외에 상가 5채도 들어선다.

조합원 67명 몫을 제외한 183가구는 오는 4~5월께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

세종 구시가지에서 일반 아파트가 분양되는 것은 지난 2011년 조치원읍 신안리 'e-편한세종(총 983가구)' 이후 10년만에 처음이다.

'투기지역' 등 3가지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는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와 달리 구시가지는 주택시장 규제가 거의 없다.

세종시 조치원역 앞 교동 재건축아파트 공사 현장에 뭍어 있는 당초 건립 계획 안내판.

ⓒ 최준호 기자
◇결국 세종시가 사업 공동 시행자로 참여

공사가 다시 시작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이 아파트는 당초 지난 2005년 9월 지역 주민들이 당시 연기군에서 '재건축 정비사업조합' 설립 인가를 받아 교동팰리스란 이름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총 162억 원을 들여 1천901㎡의 부지에 상가가 딸린 아파트 111가구(지하 2층·지상 20층짜리 1개 동)를 2009년 10월까지 지을 예정으로 2007년 7월 착공했다.

하지만 착공된 지 1년 6개월 만인 2009년 1월 시공사가 부도나면서 공사가 중단됐다.

조합측은 다른 시공사 등을 선정해 공사를 재개했으나, 지하~지상 6층 골조공사가 35% 정도 진행된 상황에서 2012년 9월 또 다시 부도로 중단됐다.

시공사 부도로 9년전 공사가 중단됐던 세종시 조치원역 앞 교동재건축아파트(조치원읍 교리 26-2)의 공사가 이달부터 본격화한다. 사진은 4일 아침 현장 모습.

ⓒ 최준호 기자
이런 가운데 2018년 8월에는 이 아파트가 국토부로부터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제4차 선도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

이에 세종시도 사업 공동 시행자로 참여, 인근 사유지를 사들여 아파트 부지에 포함시키고 허용 용적률(부지 면적 대비 건물 연면적)도 높였다.

이에 따라 부지가 당초의 2배 이상으로 넓어지면서, 층수도 세종시내 구시가지에서는 최고층으로 높아지지게 됐다.

이와 함께 건물이 2개로 늘면서 139가구가 추가됨에 따라 사업의 채산성도 확보됐다.

오랜만에 공사가 다시 시작되면서 기존 구조물(지하 2층∼지상 6층)은 모두 철거된다. 공사가 재개되기까지는 세종시 정무부시장 출신으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강준현 의원의 역할이 컸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