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BS1 한국기행 충주편, '찬바람이 불면' 방영

7일부터 9일 오후 9시 30분, 지역의 숨은 비경, 역사, 문화 소개

  • 웹출고시간2020.12.07 13:51:22
  • 최종수정2020.12.07 13:51:22

충주대소원면 외국인 '안와' 씨.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의 숨은 비경과 역사, 문화가 EBS에서 소개된다.

충주시는 직접 제작 지원한 EBS1 '한국기행'이 7일부터 9일까지 3회에 걸쳐 매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고 7일 밝혔다.

EBS1 한국기행은 모든 이들이 즐겨보는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다룬 현장 다큐멘터리로 평균 3% 정도의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 및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며 사람과 지역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아내는 매력적인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활옥동굴.

ⓒ 충주시
'한국기행 충주편'은 불어오는 찬바람과 함께 충주로 떠난 겨울여행에서 만나는 사람들과 나누는 따뜻한 이야기로 구성됐다.

1부에선 40여 년 만에 동량면 섶다리 건너 고향으로 돌아온 서중석 씨의 자연을 닮아가는 삶과, 대가야의 악성 우륵에 대한 사랑 때문에 대소원면에 정착한 외국인 안아 씨의 삶을 그린 '우리 집에 마실 오실래요'가 방영된다.

2부에선 달천의 물줄기를 먹고 자라 찬바람이 불면 단맛이 절정이라는 달천의 탄금향 및 비내섬, 수주팔봉 등이 담긴 '물길 따라 굽이굽이' 편이 시청자를 찾는다.

수주팔봉.

ⓒ 충주시
3부에선 배우 정은표 씨가 홀로 떠난 충주로의 여행에서 보고 즐긴 활옥동굴, 종댕이길, 수안보 온천 등이 담긴 '나 홀로 떠나볼까'가 방송된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부 여가활동에 제한을 받는 상황에서 '한국기행 충주편'이 시청자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코로나 이후 많은 사람들의 관심 여행지로 사랑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충주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한국기행 충주편'을 통해 지역의 인지도가 높아지길 바란다"며 "모쪼록 많은 분들과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신협 공동 인터뷰-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지역신문, 지역언론은 자치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주요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 연구원' 초대 이사장인 도 위원장은 지난 26일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역언론과 지역신문이 살아야 정치, 경제, 문화 등 계속되는 불균형 속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와 자치분권, 그리고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지역언론은 지역 여론의 장"이라며 "지역언론은 지역 내 여론의 다양성을 넓히고, 지역 권력의 부조리와 비효율을 감시·비판하고, 지방자치 정착을 통해 지역의 민주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지난 10월 20일 '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던 도 위원장은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을 조성하여 여론의 다원화, 민주주의의 실현 및 지역균형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신문에 대한 상시 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개정안은 오는 2022년 12월 31일까지로 한정된 법의 유효기간을 삭제한 것이 핵심이다. 또한 지역신문에 15년 이상 재직하도록 한 지역신문발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