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홍보 웹드라마 '사랑인 게 봉명해'

유튜브서 11일 오전 10시 첫 공개
매주 수요일 새 에피소드 송출

  • 웹출고시간2020.11.10 17:08:14
  • 최종수정2020.11.10 17:08:14
[충북일보] 청주시가 지명(地名)을 재해석해 만든 웹드라마 '사랑인 게 봉명해'를 11일 오전 10시 유튜브에서 첫 공개한다.

이번 웹드라마는 지난해 인기를 얻은 '러브인청주'에 이어 두 번째 시즌으로 제작했다.

시는 1화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전 10시 새로운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웹드라마 에피소드는 △1화 내 마음이 율량말랑 해 △2화 주중에 문의주세요 △3화 고마워, 네 덕분에 △4화 명암대비 △5화 사랑인 게 봉명해로 구성됐다.

이번 웹드라마의 독특한 제목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서서히 입소문을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공개한 40초 분량의 예고편은 9일 기준 조회 수 1천500회를 넘어섰다.

시는 지난해 제작한 웹드라마 시즌1에 담지 못한 지역 내 명소인 청주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대청호미술관, 문의문화재단지, 현도오토캠핑장, 상당산성, 초정행궁, 청주공항, 동부창고 등을 배경으로 청춘남녀들의 사랑 이야기를 담아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문화도시 청주를 널리 홍보하기 위해 청주 명소를 배경으로 하는 웹드라마를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차산업혁명, 고용의 흐름을 바꾸다 - 전문가 제언

[충북일보] 4차산업혁명 맞춤형 인재로 '창의융합인재'가 대두되고 있다. 여기서 창의융합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 아닌 두 가지 이상의 분야를 결합하고 통합해 새로운 분야를 창출하는 것이다. 남윤명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 이전부터 진행되던 산업변화에 청년들이 고민만 하기보다는 유연하게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한다. 또 4차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그렇게 보일 수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꼭 그렇지 않다고 이야기한다. 그는 "일자리가 없어지거나 기계로 대체될 것이라 우려하지만 실제로는 보완되거나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요즘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도 진짜 이공계와 인문계의 완벽한 지식결합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이를테면 경영학에서 회계 지식에 컴퓨터활용능력 정도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공장의 1단계 수준은 기본적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수준이기 때문에 어렵게 고민하기 보다는 관련 교육을 받거나 경험하는 등 접해보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싶다"고 덧붙였다. 충북은 제조업 비중이 높은 산업구조를 갖고있다. 남 연구위원은 제조업에서 '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