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12 17:02:38
  • 최종수정2020.08.12 17:02:38
지형도를 보면 서울과 세종은 매우 비슷하다.

동서 방향으로 서울엔 한강,세종엔 금강이 흐른다. 청와대 뒤에는 서울의 주산(主山) 인 북악산(해발 342m), 세종 중심에는 원수산(해발 251m)이 자리잡고 있다.

두 도시가 모두 전통 풍수지리에서 좋은 땅으로 일컬어지는 '배산임수(背山臨水·뒤에 산이 있고 앞에는 물이 흐름)' 지형을 갖추고 있는 셈이다.

충북 영동 출신인 필자는 1979년 대학 입학 이후 21년간 서울에서 생활했다.

하지만 복잡한 서울이 너무 싫어 세종시가 출범하기 약 2년전인 2010년 8월 충남 연기군에 정착했다. 따라서 연기군민을 포함해 세종시민으로 생활한 지 이달로 꼭 10년째다.

서울은 1392년 조선 건국 이후 600여년간 이 나라의 수도 역할을 해 왔다.

세종은 노무현 정부가 추진한 '행정수도'가 우여곡절 끝에 '행정중심복합도시'로 격하(格下)되긴 했지만 대한민국의 사실상 '행정수도'다.

국무총리실을 비롯해 중앙정부의 18개 부(部) 가운데 3분의 2인 12개가 이 도시에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두 도시는 도시계획 상으로는 '삶은 달걀'과 '도너츠'처럼 큰 차이가 난다.

서울은 대부분의 대도시처럼 중앙집중형이다. 그러다 보니 도심은 항상 사람이나 차량으로 붐빈다.

반면 도심이 없는 세종은 코로나19 시대에도 적합한 분산형이다.

연기군에서 가장 너른 들판이었던 장남평야(도시 중앙)에는 호수공원과 중앙공원·국립수목원 등 녹지공간이 만들어졌다. 주거지역은 길이 22㎞의 내부순환 BRT(간선급행버스)도로 주변에 흩어져 있다. 따라서 이 도시에서는 구조적으로 도심교통 혼잡은 일어날 수 없다.

두 도시의 가장 큰 경관상 차이는 강변에서 나타난다.

70년대 이후 서울 한강변 주변에 들어선 아파트들은 단위면적 당 가격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비싸졌지만 성냥갑처럼 답답해 보인다.

오죽하면 서울 정무부시장 출신 세종 전동면민인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최근 세종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서울을 '천박한 도시'라고 표현했을까.

유감스럽게도 대다수 중앙언론과 이른바 '서울지상주의자'들은 벌떼처럼 들고 일어서서 이 대표 발언을 비난했다.

하지만 그의 발언 내용은 엄연한 사실(팩트)이다. 필자는 이 대표와 정치적 성향은 다르지만, 팩트는 인정해야 한다고 본다.

반면 녹지율이 52%인 세종은 금강변에서 바라보이는 스카이라인이 아직은 아름다운 '명품도시'다.

크고 작은 아파트가 하늘이나 주변 경관과 조화를 잘 이룬다. 단지 아쉽다면 서울과 달리 강에 유람선이 다니지 않는 데다, 만약 현 정부의 황당한 정책으로 인해 세종보가 사라지면 강 수위가 낮아지면서 경관이 훼손될 수도 있다.

작가 이호철이 '서울은 만원(滿員)이다'란 제목의 소설을 발표한 66년 당시 서울 인구는 370만 명이었다.

하지만 현재는 1천만명에 가까운 '초만원 도시'가 돼 버렸다. 그러나 보니 ㎢당 1만 6천여명인 서울의 인구밀도는 뉴●의 8배, 런던·도쿄의 3배이고, 세종(753명)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높다.

그런데도 정부와 서울시·경기도 등이 최근 공동으로 발표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보면 걱정이 앞선다.

태릉골프장·용산미군부대 땅을 비롯한 서울과 주변지역 녹지와 공공시설들을 고밀도 아파트 단지로 만들어 13만2천채(33만명분·가구당 2.5명 기준)를 추가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80년대 이후의 수도권 1·2기 신도시 건설 전례로 보면 이 같은 정책은 '깨진 독에 물 붓기'에 불과하다.

비수도권 인구를 빨아들여 주택 시장을 위축시키면서, 국토균형개발에도 저해된다. 서울이 덜 '천박한 도시'가 되려면 인구가 더 줄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