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집값 '훨훨'에 인근 공주도 낙수효과

8월 1주 매매가,세종 2.95% 공주 1.13% ↑
8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세종만 90 넘어

  • 웹출고시간2020.08.06 15:54:34
  • 최종수정2020.08.06 15:54:34
ⓒ 한국감정원
[충북일보] 세종시 집값이 '고공행진 (高空行進)'을 이어가고 있다.

올 들어 신도시 아파트 공급이 크게 부족해진 데다,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를 서울에서 세종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게 주요인이다.

최근에는 인근 공주시에서도 세종시로 인한 이른바 '낙수효과( 落水效果·trickle-down effect·인기 지역을 따라 가격이 덩달아 오르는 현상)'가 나타나고 있다.
ⓒ 한국감정원
◇세종 전세가 상승률도 8년만에 최고 기록

한국감정원이 6일 발표한 8월 1주(3일 조사) 기준 세종시 아파트 매매가 주간(週間) 상승률은 2.77%였다.

세종시 사상 최고를 기록한 지난 주(2.95%)보다는 약간 떨어졌으나, 여전히 전국 17개 시·도와 226개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세종 다음으로 높은 시·도는 △대전(0.20%) △경기(0.18%) △충남(0.17%) 순이었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지난 주와 같은 0.13%였다.

또 충남 공주시는 전체 시·군·구 가운데 상승률이 가장 높은 1.13%였다.

비수도권 8개 시·도 가운데 최고인 충남 상승률이 지난 주(0.20%)보다 0.03%p 떨어졌으나, 공주는 전주(0.77%)보다 0.36%p 높아졌다.

이번 주 시·도 별 전세가 상승률은 △세종(2.41%) △대전(0.45%) △울산(0.33%) 순으로 높았다.

세종은 2012년 12월 2주(2.99%) 이후 약 8년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충남 주간 상승률이 0.22%에서 0.25%로 높아진 가운데, 공주시는 0.29%에서 0.88%로 급등했다.
ⓒ 주택산업연구원
◇8월 HBSI 전망치,1위 세종도 100에는 미달

8월 전국 주택경기는 7월보다도 훨씬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데다, 정부가 최근 들어서도 잇달아 규제 강화 위주의 주택 관련 정책을 발표한 게 주원인이다.

6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기준치 100) 전망치는 △6월 86.5 △7월 68.7에서 △8월은 58.1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실적치도 6월 77.7에서 7월에는 65.1로 떨어졌고, 8월에는 더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8월 전망치는 1위인 세종이 95.2를 기록했을 뿐 나머지 16개 시·도는 모두 80미만이었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