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조정대상지역 지정 직전까지 '상승세'

6월 3주 전국 아파트 매매가 0.16% ↑
충북 0.81% ↑… 세종·대전 이어 3위
청주 청원구 1.33% , 흥덕구 1.31% ↑
4개 구 모두 전주대비 상승폭 확대
부동산 대책 이후 주택가격 추이 관심

  • 웹출고시간2020.06.18 17:57:58
  • 최종수정2020.06.18 17:57:58

2020년 6월 3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충북일보] 청주의 아파트 가격은 '조정대상지역 지정' 직전까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감정원의 '2020년 6월 3주(15일 기준)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전국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16%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전주보다 0.04%p상승하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지난 17일 청주는 '과열지역 투기수요 유입 차단' 방안이 적용되는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됐다.

5월부터 이어지는 충북의 아파트 가격 상승은 규제 직전까지도 상승했다.

충북을 비롯한 세종, 대전 등 충청권의 매매가는 여전히 타 지역대비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였다.

충북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0.81%로 전국 시·도 가운데 세종(0.98%), 대전(0.85%)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6월 3주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전주(6월 2주) 상승률인 0.63%보다 0.18%p상승하면서 지방 8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폭 확대를 보였다.

충북지역 내에서도 청주지역 4개 구의 상승률이 도내 7개 권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청주시 청원구는 1.33%로 전주 1.21%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청주시 흥덕구는 1.31%, 서원구는 1.31%, 상당구는 0.73%로 모두 전주보다 높아진 상승률을 보였다.

방사광가속기 입지선정과 함께 5월부터 본격화된 청주지역 아파트 매매가의 급격한 상승은 청주가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는 원인이 됐다.

도내 한 시민은 "전국의 아파트 매물을 확인 할 수 있는 앱을 보면 이전에는 200~300명 가량이 청주지역 매물을 확인하고 있다고 떴었다. 요즘은 흥덕구·청원구 지역의 경우 1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확인하고 있다고 뜬다"며 "지역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것을 실질적으로 체감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번 규제는 갭투자 방지 및 주택시장 안정화를 목적으로, 부동산 투자목적 활용에 제약이 커졌다.

또다른 한 시민은 "투기로 지역의 매매가격이 과도하게 상승하는 것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한편으로는 그간 평가절하됐던 지역들의 경우 이제야 제대로 평가받고 있는데 이런 지역의 가격조차 다시 내려가게 될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번 부동산 대책이 19일부터 효력이 발생하면서 향후 청주지역 주택가격에 어떻게 영향을 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전국의 아파트 전세가격은 0.12% 상승하면서 전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충북은 0.38%로 세종(0.69%), 대전(0.51%)에 이어 세번째로 상승폭이 컸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