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가계소득 대비 집값, 세종이 대전의 약 2배

㎡당 아파트값 세종이 대전보다 148만원 ↑
"세종 규제 강화로 대전 주택시장 반사이익"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이인로 과장 보고서

  • 웹출고시간2020.05.21 14:22:06
  • 최종수정2020.05.21 14:22:06
ⓒ 한국주택금융공사
[충북일보] 올해 3월 기준 아파트 가격의 '적정성 지수(근본가치 대비 매매가격 비율)'는 세종이 비수도권 6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최고였던 반면 대전은 울산과 함께 광주 다음으로 낮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작년말 기준 '가계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Price to Income Ratio)'은 세종이 이들 지역 중 가장 높았고, 대전과 울산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기획금융팀 이인로 과장과 박수연 조사역이 공동으로 작성, 최근 발표한 '최근 대전지역 주택가격 상승에 대한 평가 및 시사점'이란 제목의 보고서에서 세종시와 관련된 주요 내용을 소개한다.
ⓒ 한국주택금융공사
◇지방 주요 도시 중 세종이 1위

이 과장과 박 조사역은 전국 8개 특별·광역시 중 서울과 인천을 제외한 6곳(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세종)을 대상으로 주택 관련 각종 통계 자료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2019년 12월 기준 단위면적(㎡)당 지역 별 평균 주택가격은 △세종(426만 6천 원) △대구(318만 6천 원) △부산(309만 8천 원) 순으로 높았다.

대전은 광주(256만 9천 원)·울산(262만 5천 원)보다는 높았으나, 4위인 298만 4천 원이었다.

6개 도시 평균은 전국 평균(376만 8천 원)보다도 낮은 297만 1천 원에 그쳤다. 서울·경기 등 주택 수가 많은 수도권 지역이 지방보다 상대적으로 높았기 때문에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 한국주택금융공사
같은 시기 기준 ㎡당 평균 아파트 가격도 세종이 501만6천 원으로 가장 비쌌다.

반면 대전은 6개 도시 평균(342만 9천 원)보다는 높았으나, 전국 평균(465만 원)보다도 낮았다. 따라서 대전은 세종보다 ㎡당 148만 원(평당 488만4천 원)이 싼 셈이다.

2019년말 기준 '가계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도 세종이 6개 도시 가운데 가장 높은 6.5였다.

이어 △대구(4.6) △부산·광주(각 4.2) 순이었고, 대전과 울산은 전국 평균(4.1)보다도 낮은 3.7이었다. 세종시내 가정에서는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6년 6개월 모아야 세종시내에서 집을 한 채 살 수 있는 반면 대전시내 가정에서는 약 3년 8개월치 소득을 저축하면 지역에서 주택을 마련할 수 있다는 뜻이다.
ⓒ 이인로 과장,박수연 조사역 작성
2010년 3월 기준 '아파트 가격 적정성 지수(근본가치 대비 매매가격)'도 세종이 0.93으로 가장 높았고, 전국 평균은 0.64였다.

이 지수도 대전과 울산은 부산·대구(각 0.60) 다음으로 낮은 0.58이었다. 따라서 세종시내 아파트는 매매시장에서 가치를 상대적으로 높게 평가받는 반면 대전지역 아파트는 그렇지 못하다고 볼 수 있다.
ⓒ 통계청
◇"올해부터 세종 입주 물량 감소, 대전 집값 상승에 도움"

한편 이 과장과 박 조사역은 "정부가 2018년 9월 13일 이후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을 잇달아 발표, 세종지역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대전지역 주택시장에서는 반사이익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대전은 가격 상승폭이 크게 확대된 반면 세종은 상승세가 둔화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당초 투자 목적으로 세종시내 아파트를 사려던 사람들 중 일부는 9·13 대책이 발표된 직후 규제가 없는 대전으로 대상지를 바꾼 것으로 추정했다.
ⓒ 부동산 114
대전시내 주택을 구입한 사람 중 외지인 비율이 2018년 8월 25.9%에서 같은 해 12월에는 35.6%로 높아진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 과장과 박 조사역은 올해 세종시의 아파트 입주 물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들면서 대전시민들의 세종 유출도 감소,대전 주택가격 상승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대전시민들의 순유출 인구는 연평균 1만 5천700명인 반면, 세종으로 순유출된 인구는 이보다 700명 많은 1만6천400명에 달했다.

이에 따라 주택 수요도 상당 부분이 세종으로 이동, 대전지역 주택가격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세종지역 주택 공급량이 줄어들면서 대전에서 세종으로의 인구유출도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들은 밝혔다.

행복도시건설청에 따르면 올해 세종 신도시 지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지난해(1만1천347가구)의 절반이 되지 않는 5천600가구다.

세종 / 최준호 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