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2.24 17:37:38
  • 최종수정2020.02.24 17:37:40
[충북일보] 4·15총선 D-49. 코로나19가 국정 이슈를 빨아들이고 있다. 정치권은 속수무책이다. 각 정당의 모든 정치 일정이 차질을 빚고 있다. 한 마디로 '코로나19=블랙홀'이다.

*** 정치 존재이유는 국민 지키기

코로나19가 총선 판도마저 뒤흔들고 있다. 정국을 강타하면서 총선의 최대변수로 급부상하고 있다. 향후 강력한 힘을 발휘할 것 같다. 그 힘이 어느 쪽으로 쏠릴지 아직은 예단하기 어렵다. 그래서 더 여야를 긴장시키고 있다.

총선 분위기가 차갑게 얼어붙는 모양새다. 정치권은 공천 면접이나 행사를 연기하고 있다. 당연히 각 정당의 정치 일정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 어쩔 수 없이 가장 먼저 대면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있다. 예비후보자들이 가장 난감해 하고 있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집회와 연설회도 자제하고 있다. 국회에선 경제를 살리기 위한 여야 간 추경 논의도 적극적이다. 초당적 협력 의지를 강조했다. '코로나 특위' 설치에도 모처럼 뜻을 함께했다. 비상사태를 고려한 좋은 결정이다.

비상시국에 맞게 적절히 잘 한 선택이다. 선거운동도 비상체제로 해야 한다. 정치권이 국민들을 다독여야 한다. 지금 코로나19 극복보다 더 중요한 건 없다. 국민 생활 안정화에 온 역량을 다 쏟아내야 한다.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게 결국 선거운동이다. 또다시 정파에 함몰돼 이전투구 하면 희망이 없다. 국민으로부터 분노의 직격탄을 맞을 일 외엔 없다. 국민의 생명을 도외시 한다는 비난만 받을 게 뻔하다.

물론 그동안 질병이 선거판을 뒤흔든 적은 없다. 적어도 한국 정치사에선 그랬다. 하지만 지금은 좀 다르다. 코로나19가 선거판을 뒤흔들고 있다. 정국을 좌지우지하는 초유의 상황이다. 국민들은 불안하고 정치권은 초조하다. 코로나19 사태가 계속 확산되면 두 가지를 예측할 수 있다. 물론 이 예측은 집권여당에만 해당된다. 하나는 '정권 심판론'이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 그 다음은 내수경제 저조에 따른 바닥 민심 악화다. 충분히 가능한 예측이다. 야당에 해당되는 예측도 있다. 코로나19 사태를 정략적으로만 접근하면 손해 보기 쉽다. 코로나19 관련 정부 발목 잡기는 역풍 가능성을 잠재하고 있다. 정권심판 프레임을 수면 아래로 가라앉힐 수도 있다. 두 가지 다 야당에게 좋지 않은 대목이다.

총선이 40여 일 앞으로 임박 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 국민들은 총선에 별 관심이 없다. 자신의 안전을 위한 코로나19 극복에 집중하고 있다. 정치권은 그 걸 알고 대처해야 한다. 아무리 총선이 코앞이라고 표 구걸에 나서면 안 된다. 여당은 야당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야당은 여당과 협조해 코로나19 극복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전국 어디에도 국민 안전을 장담할 수 있는 곳이 없다. 이럴 때 정치권이 국민의 버팀목이 돼야 한다.

정치는 국가적 위기에서 국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 그 자체가 존재 이유다. 국민이 있어야 나라도 있을 수 있다. 그 다음 정치도 있고, 선거도 있을 수 있다.

언론도 마찬가지다. 국민안전을 제1의 보도준칙으로 삼아야 한다. 코로나19가 총선 전에 진정될지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언론은 어떤 경우에도 코로나19를 정치와 연관 지으면 안 된다. 특정 정당의 표 계산과 연결해서는 안 된다. 선거가 끝난 뒤 살펴보면 민심은 항상 현명하고 엄중했다.

*** 언론은 사회의 공기 역할 해야

인간은 거대한 고통이나 혼돈 앞에서 말을 잊곤 한다. 당연했던 일상은 흔들리게 된다. 당연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도 그 때 비로소 알게 된다. 자신이 얼마나 무력한 존재인지도 깨닫게 된다. 코로나19가 지금 국민들을 그렇게 만들었다.

나도 딱 그렇다. 다를 게 별로 없다. 어쩌면 백신도 없이 속수무책으로 감염을 기다리는 것과 다르지 않다. 그래서 차라리 입을 다물려는 노력을 했다. 하지만 해야겠다. 하지 않을 수 없다. 기자로서 소명을 다해야 할 것 같다.

언론은 예나 지금이나 한 사회에 큰 영향력을 미친다. 때론 좋은, 때론 나쁜 영향을 끼쳐 왔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도 다르지 않다. 언론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고통부터 헤아려야 한다. 그래야 그들에게 공기 역할을 해줄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