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12.30 15:43:06
  • 최종수정2019.12.30 15:43:06
[충북일보 김희란기자] 충북일보 홈페이지를 찾는 독자들의 선택은 조회수로 기록된다. 특정 기간 이슈에 대한 관심은 유입 검색어를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충북일보를 찾는 독자들의 검색어 순위 1위는 당연히 '충북일보'다. '충북일보'를 제외하면 어떤 검색어들이 독자들을 이끌었을까. 2019년 한 해 동안 월별 유입 검색어는 어떤 특징이 있었는지 살펴본다.

1월 충북일보 온라인을 찾은 독자들은 '10년 공공임대 분양전환' 검색어로 가장 많이 유입됐다. 국토교통부가 2일 발표한 공공임대주택 예비입주자 업무처리지침 제정안(1월 2일 자)에 대해 본보 신민수 기자는 분양가 산정 논란(1월 13일 자)과 무주택자들의 혼란(1월 20일 자)에 대한 기사를 제공해 독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2월은 '구제역'이 도민들을 긴장시켰다. 1월 31일 충주에서 구제역 의심 신고가 발생하면서 충주, 음성, 진천, 옥천, 영동, 단양, 제천, 청주 등 충북 도내 시도가 합심해 구제역 차단에 총력을 기울였다. 설 연휴와 주말도 없이 구제역 끝장 방역에 매진한 결과 발생 26일 만에 우제류 사육 농가 이동제한을 일괄 해제했다. 올해 발생한 구제역은 충주에서 첫 번째 발생농장 포함 3 농가 한우 49두를 처분한 것 이외에 추가 피해는 없었다.

3월은 교통수단에 관한 관심이 높았다. 5일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LCC '에어로케이'가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따내 독자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기대에 부응했다. 안혜주 기자는 해당 사안과 연계해 청주공항 활성화에 대한 기획기사를 생산하며 독자들이 궁금해 했던 현황을 자세히 알렸고 향후 중부권 관문 공항으로의 위상 강화를 주문했다.

23일 자정을 기해 청주 택시 기본요금이 3천300원으로 올랐다. 시민들의 발인 대중교통 가격 인상으로 '청주택시 요금' 검색 유입이 두드러졌다. 신민수 기자와 박재원 기자는 택시기사들의 반응과 시민들의 반응, 미터기 변경 과정 등을 지속적으로 보도해 호응을 얻었다.

중국과 동남아 등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유행하면서 4월 독자들의 관심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집중됐다. 진천군 등 지자체는 발 빠른 차단 방역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벚꽃의 계절이면 전국적인 명소로 떠오르는 '청주 무심천 벚꽃'도 4월 독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지난해보다 2일 늦은 4월 4일 첫 개화 전후로 검색 유입이 급증했다. 무심천 벚꽃은 벚꽃의 계절 동안 꾸준한 상승 그래프를 그리며 봄의 명소임을 입증했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도 5월 세종시 아파트 분양 열기는 살아있었다. '세종아파트분양'으로 찾아 들어온 독자들이 많았다. 최준호 기자가 발 빠르게 보도한 올해 첫 분양이었던 린스트라우스 모델하우스 현장 기사를 포함해 3개 아파트단지의 사상 첫 동시분양 기사가 독자들에게 주목받았다.

6월에는 정부의 '정년 연장' 발언에 대한 검색이 이어졌다. 전국평균보다 노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충북지역 독자들의 시선이 안혜주 기자와 성홍규 기자의 분석 기사에 쏠렸다.

실종 11일 만에 기적적으로 발견된 조은누리 양에 관한 관심이 7월 충북일보 온라인을 달궜다. 교육계와 각 지자체는 물론 많은 시민들이 조은누리 양 찾기에 관심을 놓지 않았다. 조은누리 양은 8월 2일 건강한 상태로 무사히 가족 품에 돌아왔다. 11일간 투입된 인원은 경찰 2천678명·군 2천413명·소방 469명·기타 299명 등 5천859명이었다. 희망으로 전해진 기쁜 소식에 8월에도 청주 여중생 검색어 유입이 이어졌다.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고유정의 '의붓아들 사망 사건' 추가 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9월 독자들의 클릭이 이어졌다. 6개월간 진행된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 사건은 직접 증거 없이 고유정의 연쇄살인으로 마무리됐다.

10월 7일 에어로케이가 운항증명 신청을 하면서 다시 한번 에어로케이의 안착에 독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신민수 기자와 유소라 기자가 보도한 청주공항에서 시작될 국제노선 취항 계획 등이 독자들의 클릭을 유도했다.

11월 14일 2020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면서 수험생 관련 독자층이 움직였다. 수능, 수능 성적표, 충북대학교 등의 검색어 유입이 급증했다.

12월 다시 고유정이 독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강준식 기자가 키워드로 살펴본 올해 충북 경찰 기사에서 착한 운전·기적·고유정을 꼽아 5월 전 남편 살해사건 발생 이후의 처리 과정을 정리했다. 전 남편 살해에 대한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의붓아들 의문사에 대한 사건으로 확대돼 국민들의 공분을 산 이 사건은 현재 제주지법에서 재판 중이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