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청호 지킴이 박찬훈 씨 표고버섯 재배 고소득 성공

천혜자연조건 대청호변에서 1만6천본 재배, 2천㎏이상 수확
부소담악 대청호 찾는 관광객들에게 판매 내년엔 1만㎏ 수확예상

  • 웹출고시간2019.11.26 17:34:15
  • 최종수정2019.11.26 17:34:15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대청호변 버섯재배사에서 박찬훈 씨가 표고버섯 수확을 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손근방기자] 평생을 대청호지킴이로 활동하고 있는 옥천의 박찬훈 씨가 표고버섯 재배로 고소득을 올리고 있어 그의 재배법이 주목받고 있다.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대청호 자락 5천940㎡ 대티 버섯농장에서 1만6천 본을 재배해 연 2천㎏ 이상을 수확하고 있다.

이대로 가면 내년엔 1만㎏ 수확도 예상되는 데 올해로 포고버섯재배 3년차인 그가 단기간에 이 같은 재배실적을 올리고 있는 사례는 찾아 볼 수 없다.

여기에 지금까지 버섯종균 작업 후 한 번도 실패한 적이 없어 성공률 100%를 자부한다.

이는 버섯원목도 중요하지만 환경지킴이를 하면서 그동안 짬나는 대로 표고버섯을 재배한 경험이 오늘날 그를 있게 한 것이다.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서낭제가든 박찬훈·임옥자씨 부부가 정성스럽게 재배한 표고버섯을 정리하고 있다.

ⓒ 손근방기자
자연보호옥천군협의회장이면서 군북면 추소리 대청호 변에서 아내 임옥자 씨와 서낭제가든을 운영하며 생활하는 그가 버섯재배를 시작한 것은 20년 가까이 마을발전을 위해 봉사해 온 이장을 그만 둔 후 손을 놓고 있던 터에 2016년 전북 진안에서 귀 산촌 산림교육을 받고 임업후계자가 되면서 본격적인 표고버섯 재배에 뛰어들었다.

400본으로 시작한 그는 교육받은 대로 한 결과 2년 후 1만 본을 재배하게 됐고, 지금은 1만6천 본까지 늘렸다.

버섯 원목인 참나무를 자신이 직접 벌목해 6개월 정도 숙성을 시킨다. 3∼5월까지 숙성된 원목에 종균을 주입하고 4∼6월, 10∼11월 두 차례 수확을 하게 된다.

가족은 물론 이평리 주민까지 수확에 나서 일손을 돕고 있다.

박 씨의 포고버섯은 대청호 바로 옆에서 재배하기 때문에 공기도 좋을 뿐만 아니라 버섯재배 조건인 습도 등이 안성맞춤이다.

이 때문에 표고버섯 특유의 향이 진하고 육질이 좋아 하우스 버섯과는 비교가 안 된다.

이렇게 수확한 박 씨의 버섯은 입소문을 타고 부소담악 등 대청호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불티나게 팔렸다.

1년에 15만 명이 다녀가는 관광객들이 주요 고객이 된 것이다.

여기에 올해 옥천군묘목축제에 처음 참가해 원목만 4천 본이 전국에 팔려 대박이 났다.

이제 박 씨의 계획은 가정에 버섯원목을 보급해 베란다에서도 표고버섯을 키워 식탁에 오를 수 있게 할 작정이다.

10본 정도면 연 40㎏ 수확이 가능한데 보급할 버섯원목 준비는 완료한 상태다.

박 씨의 표고버섯은 상 2만 원, 중 1만5천 원, 하 1만2천 원, 파지 1만 원에 현지에서 원목과 함께 직접 판매하고 있다.

박 씨는 "평생을 대청호와 함께 하며 중요한 생활의 터전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 이평리 주민들이 참여하는 사회적 기업을 만들어 지역주민들에게 버섯재배 교육은 물론 버섯 가공품을 생산해 일자리 및 소득창출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