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감독들의 감독' 장 피에르 멜빌 회고전

오는 18일부터 청주에듀피아 영상관
'도박꾼 밥·밀고자'등 대표작 상영

  • 웹출고시간2017.11.15 18:42:34
  • 최종수정2017.11.15 18:42:34

영화 그림자군단.

ⓒ 청주씨네오딧세이

감독 장피에르멜빌.

ⓒ 청주씨네오딧세이
[충북일보=청주] '감독들의 감독' 장 피에르 멜빌의 회고전이 오는 18~19, 23일 청주를 찾는다.

청주 에듀피아 영상관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청주민예총영화위원회와 씨네오딧세이가 지역의 영상문화 발전을 도모하고 프랑스 범죄영화의 거장인 장 피에르 멜빌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회고전에서는 고다르를 비롯한 누벨바그 감독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친 멜빌의 초기 누아르 걸작 '도박꾼 밥', 멜빌의 독특한 누아르 스타일이 드러나기 시작한 '밀고자', 베르코르의 유명한 저항소설을 각색한 데뷔작 '바다의 침묵' 등을 상영한다.

영화 암흑가의 세사람.

ⓒ 청주씨네오딧세이

변영주 감독.

ⓒ 청주씨네오딧세이
또한 2차대전 시기를 배경으로 전쟁과 인간에 대한 성찰을 보여주는 '레옹 모랭 신부'와 '그림자 군단'등 장 피에르 멜빌의 대표작 6편과 멜빌에 대한 다큐멘터리 '코드명 멜빌'까지 총 7편을 선보인다.

행사 마지막날인 오는 23일에는 영화 '화차'와 '밀애'를 연출한 변영주 감독이 참여해 멜빌의 대표작인 '암흑가의 세사람'을 주제로 관객과 함께하는 '시네토크' 시간도 갖는다.

한편 이번 회고전 기간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1층 로비에서는 영화 '코드빌'의 감독이자 영화평론가인 프랑스 올리비에가 기획한 멜빌 특별전시가 진행된다.

/ 강병조기자 dkrm12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