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장섭 "지진 안전지대 옛말…윤 정부, 親원전정책 개탄"

  • 웹출고시간2022.09.22 16:10:43
  • 최종수정2022.09.22 16:10:43
[충북일보] 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장섭(청주 서원·사진) 의원은 22일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라는 말은 옛말"이라며 "탈원전 정책은 폐기하고 친원전 정책만 내세우는 윤석열 정부가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상청 자료를 분석·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지난 1978년 기상청 지진 계측이 시작된 이래 올해 9월까지 국내에 크고 작은 지진 2천204건이 발생했다.

2010년 이후에는 전체 지진 발생 건수의 54.7%인 1천206건의 지진이 집중적으로 확인됐다.

연도별로는 2016년 252회, 2017년 223회, 2018년 115회, 2019년 88회, 2020년 68회, 2021년 70회, 2022년 9월 54회 발생했다.

또한 지난 10년간 원자력발전소 30㎞ 주변에서만 269회의 지진이 발생했다.

발전소별로는 △울진 한울(신한울) 7회 △경주 월성(신월성) 250회 △부산 고리 4회 △부산 새울(신고리) 4회 △영광 한빛 4회다.

원전과 상당히 근접한 거리라고 볼 수 있는 반경 10㎞ 내에서 발생한 지진은 모두 8건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지진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고 최근 국내에도 경주, 포항지진으로 국민적 피해가 심각했다"고 우려한 뒤 "가까운 일본의 경우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로 525조 원 이상의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었고 원전오염수 문제 등 여전히 회복을 못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탈원전 정책 폐기를 비난했다. 서울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창규 제천시장

[충북일보] 민선 8기 제천호를 이끄는 김창규 제천시장은 "항상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가 갈 길이 그리 쉽지만은 않겠지만 함께 꿈꾸며 잘사는 제천을 꼭 성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취임 100일을 앞둔 그는 "제천시장으로서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된 것은 제천을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들의 뜻이 한데 모여 이뤄낸 위대한 결과"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의 소망을 가슴 깊이 새겨 코로나로 지친 사회에 희망을 심고 오직 제천의 역동적 발전을 위한 목표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민선 8기 꿈꾸는 제천은 어떤 도시인가. "제천의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위축돼 간다는 것으로 그러다 보니 인구가 줄어들고 또 다시 경제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 민선 8기 비전인 '역동적이고 새로운 경제도시 제천'은 이러한 악순환을 끊고 잘사는 제천 경제를 새롭게 가꾸어 보겠다는 포부를 담아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이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 정책의 효과성이 중심이 되는 기본이 튼튼한 시정을 구현해야 하고 단기적인 목표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가져올 미래지향적 정책을 펴야 한다. 희망찬 지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