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광고 야구선수 3명 프로무대 진출

서현원→삼성·정대선→롯데·김준영→SSG
2023 KBO 리그 신인드래프트 지명

  • 웹출고시간2022.09.18 15:30:41
  • 최종수정2022.09.18 15:30:41

서현원, 정대선, 김준영

[충북일보] 올해 주말리그와 전국대회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보인 세광고 야구부 선수 3명이 2023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아 프로무대로 진출한다.

올해 2023 KBO리그 신인드래프트는 2019년 8월 진행된 2020 드래프트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됐다.

1·2차 통합으로 11라운드까지 진행된 신인드래프트에서 세광고 서현원 선수가 삼성 3라운드, 정대선 선수가 롯데 6라운드, 김준영 선수가 SSG 11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서현원 선수는 세광고 에이스 투수로 187㎝, 78㎏의 좋은 체격과 부드러운 투구 폼을 갖고 있다. 현재 18세 이하 세계 청소년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하고 있으며, 최고 구속은 140㎞/h 중후반대다. 2학년 때부터 큰 대회 중요경기를 담당하는 주축 투수로 활약해 경험도 풍부하다.

정대선 선수는 빠른 발과 자신 있는 스윙으로 장타력이 훌륭하다. 수비에서 내야수로 활약하며 유격수와 3루수를 종횡 무진하는 다재다능한 선수다. 강한 어깨를 통한 안정된 송구력이 강점이며, 현재 서현원 선수와 함께 세계 청소년야구 선수권대회에 참가 중이다.

김준영 선수는 작지만 단단한 체구에서 나오는 강속구가 장점이다. 최고 구속은 140㎞/h 중후반으로 변화구는 슬라이더와 스플리터가 주특기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영규 청주의료원 원장

◇ 취임 후 한 달이 지났는데 소감은. "의료진 등 진료시스템이 잘 구축된 충북대병원에서 의료원 취임 전날까지 환자진료 및 수술을 해 왔고, 이를 통해 저 자신도 많은 충북도민의 사랑과 도움으로 31년간 도민과 함께 지내온 것 같다. 정년 7개월을 앞두고 의료원에서 충북도민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역할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곳에 부임하기전 의료원의 상황에 대하여 공시시스템 등을 통하여 어느정도 파악은 했지만, 실제 와서 업무와 현황파악을 해보니 앞으로 헤쳐나가야 할 어려움들이 적지 않아, 가슴이 답답하고 매일 잠을 이루기 어려울 정도다. 그러나 업무파악 과정에서 코로나19 전담병원 이후 텅 빈 입원병실에서 진료서비스를 할 수 있게 입원환자를 갈망하는 많은 간호사들을 만나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 또한 모든 의료진 및 직원들의 열정과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충북도민들의 병원인 청주의료원을 도민들의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으로 더욱 발전시켜야 하겠다는 강한 의지도 생긴다." ◇ 청주의료원의 당면 과제는. "경영 정상화다. 청주의료원은 약 2년간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