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필름콘서트' 라인업 공개

의림지무대와 비행장무대에서 영화음악 공연
영화 '봄날은 간다', '마당을 나온 암탉', 'E.T', 오케스트라 연주와 함께 관람

  • 웹출고시간2022.07.06 11:57:32
  • 최종수정2022.07.06 11:57:32
[충북일보]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영화제 기간인 오는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영화음악 공연 '필름콘서트'를 선보인다.

필름콘서트는 영화에 삽입된 음악을 오케스트라 라이브 연주로 들으며 영화를 관람하는 프로그램으로 한국에서는 아직 낯설지만 이미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으는 영화음악 공연이다.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매일 밤 대규모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필름 콘서트를 즐길 수 있다.

올해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배우 유지태, 이영애 주연의 영화 '봄날은 간다(음악 조성우·연출 허진호)', 한국 애니메이션으로 큰 성과를 거둔 '마당을 나온 암탉(음악 이지수·연출 오성윤)', 개봉 40주년을 맞이한 영화 'E.T (음악 존 윌리엄스·연출 스티븐 스필버그)'의 필름콘서트를 개최한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한국 영화음악을 세계에 알린다는 취지에서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한국영화 오리지널 필름콘서트를 제작할 계획이며 영화제 기간에 초연하고 세계로 수출할 계획이다.

그동안 한국 영화음악 발전에 기여해 온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음악영화뿐만 아니라 한국 영화음악의 세계화에 첫걸음을 내디딘다는 점에서 올해 필름콘서트는 큰 의미를 지닌다.

이번 필름 콘서트를 위해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지휘자들을 초청해 국내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함께 최고 수준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인으로서 음악의 본고장 오스트리아 린츠 주립극장의 뮤지컬 상임지휘자로 유럽에서 명성을 쌓고 있는 한주헌 지휘자가 내한해 '마당을 나온 암탉'과 '봄날은 간다'의 지휘를 맡고 'E.T' 필름 콘서트는 세계적인 영화음악가 존 윌리엄스와 함께 활동하며 카리스마가 넘치는 지휘로 세계적 명성을 얻고 있는 거장 제시카 게틴이 내한해 지휘한다.

또 서울그랜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코리아쿱오케스트라,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 등 국내 유수의 오케스트라들이 필름 콘서트에 참여하며 영화제 기간 대규모의 다양한 오케스트라단의 연주를 모두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특별하다.

올해 필름콘서트는 오는 8월 12~14일 3일간 제천 의림지무대와 비행장무대에서 열린다.

의림지무대에서는 '봄날은 간다'와 '마당을 나온 암탉'이 무료공연으로 비행장무대에서는 'E.T'가 유료공연으로 이뤄진다.

티켓 예매는 오는 14일부터 위메프 티켓에서 단독으로 오픈되며 자세한 내용은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식 홈페이지(www.jimff.org)에 추후 업로드 될 예정이다.

영화와 음악의 감동을 만끽할 수 있는 제18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8월 11일부터 16일까지 6일간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이범석 청주시장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민선8기 청주시정을 이끌 이범석호 출범이 며칠 남지 않았다. 이범석 당선인은 지난 2021년 8월 청주시장 출마를 위해 정년을 6년 남겨놓고 공직을 떠났다. 지난 3월 청주시장 출마를 선언했고, 6월 1일 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의 선택을 받았다. 공직을 떠난 지 10개월만에 55세의 나이로 '역대 최연소 청주시장'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4개 분과로 구성된 청주시장직 인수위원회와, 현안을 다룰 인수위 산하의 3개 TF팀은 '현안 원점 재검토'를 천명한 이 당선인이 만들어갈 청주시의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 당선인을 만나 시정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청주시장 당선 소감은. "먼저 성원해주신 청주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린다. 시민들께서 고향 청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만큼, 항상 소통하면서 약속을 실천하고 시민이 원하는 것을 시원하게 해결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굳은 다짐을 하고 있다. 어려서부터 할머니와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지역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해야겠다는 꿈을 가졌고, 꿈을 이루기 위해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청주시장 권한대행과 부시장을 지냈고 충북도청에서 사무관으로 다양한 업무를 두루 경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