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가족들이 공유할 수 있는 시간, 체험놀이극 '뻥이요'

오는 7월 1~3일 청주 예술나눔터 공연

  • 웹출고시간2022.06.23 17:10:42
  • 최종수정2022.06.23 17:10:42
ⓒ 극단늘품
[충북일보] 아이들에게는 체험의 즐거움과 어른들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체험놀이극 '뻥이요'가 오는 7월 1일부터 3일까지 청주 예술나눔터에서 막을 올린다.

체험놀이극 '뻥이요'는 극단늘품이 주최·주관하는 무대로, 문화체육관광부·충북도·청주시·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의 지원으로 탄생했다.

작품은 청주 수암골에 살고 있는 '나나'가 엄마와 이야기를 통해 컴퓨터, 스마트폰 보다 더 재미있는 옛날 놀이가 많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시작되는 것으로 시작된다.

엄마 영자의 과거 이야기를 통해 나나는 본인이 살고 있는 청주에 재미있는 놀이가 많다는 것을 자랑스러워하며, 앞으로 엄마 아빠와 함께 아는 놀이를 해보겠다며 무대는 막을 내린다.

과거 청주만의 고유한 특색이 있는 놀이를 중심으로 즉흥적으로 배우들이 관람하는 아이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무대 위에서 다양한 체험거리를 함께 즐김으로써 배우와 관객이 함께 어울리는 무대로 구성됐다.

이번 무대는 정아름, 이병철, 최대운, 이성은 배우가 출연하고, 김영호, 이규진, 윤수지, 권태혁, 임소민 등의 스텝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

이 작품을 쓴 작가이자 연출 천은영 늘품극단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오징어게임'이 성인버전의 잔혹게임이었다면, 연극 뻥이요는 어린 시절 청주에서 다양한 전래놀이를 가족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따뜻한 추억의 게임을 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집 안에서만 있던 답답함을 벗어 던지고, 현대시대에 사라지고 있는, 엄마 아빠가 어린 시절 놀았던 놀이와 노래를 아이들에게 알려줌으로써 세대 간의 공감을 통해 잃어버린 가족애를 찾길 바란다"고 전했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