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6.23 15:31:18
  • 최종수정2022.06.23 15:31:18
[충북일보] 보은지역 정치인 가운데 유독 1983년 고교 졸업생이 많다. 하지만 이들은 지난 1일 시행한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모두 낙선하거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선출직에서 물러나는 등 최악의 시련기를 보내고 있다. 지역에선 '83 정치인 잔혹사'라는 말이 나온다.

이 지역에서 1983년도 고교 졸업생으로 그동안 선거에 나섰던 인물은 박범출·김기준·하유정·원갑희·김응선·박연수·김경회씨 등이다.

이 가운데 박범출·원갑희·김응선·박연수·김경회씨는 지난 6·1지방선거에 나섰지만, 모두 경선에서 탈락하거나 본선 무대에서 쓴맛을 봤다.

국민의힘 소속인 박씨는 지난 2002년 군 의원에 당선한 뒤 내리 4선에 성공하며 군 의장까지 역임했지만, 2021년 도의원 재선거와 2022년 도의원 선거에서 연거푸 예선 탈락의 쓴맛을 봤다.

같은 당 소속인 원씨는 군 의원을 한 차례 역임하고 체급을 올려 2021년 1년 임기의 도의원 재선거에서 당선해 꽃길을 걷는 듯했으나, 2022년 도의원 선거 경선에서 패해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김응선씨는 징검다리 군 의원 재선을 거쳐 군 의장까지 한 뒤 지난 6·1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아 군수 선거를 치렀으나, 국민의힘 최재형 후보에게 패했다.

박씨는 민주당 군수 경선에서 2등으로 아깝게 탈락한 뒤 당원들의 권유로 도의원 선거에 출마해 공천장을 쥐었으나, 본선에서 국민의힘 박경숙 후보의 벽을 넘지 못했다. 김경회씨는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하자 무소속으로 군 의원 선거에 나서 고배를 마셨다.

이로써 지난 6·1지방선거에 나섰던 이 지역 '83 정치인' 5명은 모두 예선과 본선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이들보다 앞서 민주당의 하씨는 군 의원을 거쳐 지난 2018년 도의원 선거에 당선하고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상태이고, 같은 당 김기준씨는 2006년 군수 선거와 2021년 도의원 재선거에서 낙선했다.

상황이 이러자 지역에선 '83 정치인 잔혹사'까지 회자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4년 뒤 지방선거를 겨냥해 와신상담하며 다시 보폭을 넓히는 정치인도 있고, 정계를 떠난 사람도 있다.

주민은 다시 살아날 '83 정치인'이 누구인지를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다.

보은읍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83년 고교 졸업생인 이들이 현재 모두 정치적으론 가시밭길을 걷고 있으나, 자기 분야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정치가 생물인지라 4년 뒤 누가 살아날지 모르겠으나, 지역에서 꾸준히 봉사하며 보폭을 넓힌다면 좋은 날도 오지 않겠느냐"고 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당선인 인터뷰

[충북일보] 6·1 전국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러진 18대 충북교육감선거가 막을 내린지 보름 남짓 됐다. 윤건영(62) 당선인은 지난 15일 충북자연과학교육원에 교육감직 인수위원회 사무실을 꾸리고 본격적인 업무인수 작업에 들어갔다. 7월 1일 취임을 앞둔 윤 당선인이 충북교육 백년대계를 어떻게 설계하고 있는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본다. ◇선거과정에서 가장 힘들었거나 기억에 남는 일과 취임 후 반드시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한 공약을 꼽는다면? "후보단일화 과정이 무엇보다 힘들었다. 아주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일이다. 후보단일화는 이후 치러진 선거전에서도 가장 큰 힘이 됐다. 4년의 임기동안 '성장 중심 맞춤형교육'을 반드시 이뤄내겠다. 다차원적 진단평가를 통해 학생들의 학력수준을 파악하고, 개개인의 재능과 적성을 찾아내 그에 맞는 탁월성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교육 환경을 바꿔나가겠다." ◇선거를 치르면서 당선인 스스로 달라졌다고 느낀 부분이 있다면? "큰 선거에 나선 것이 처음이어서 경험도 없고 긴장되다 보니 조금 세련되지 못했다. 서로 대화하는 과정에서 상호이해가 부족해 독선적이라거나 권위적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킨 적도 있었다. 저만의 주장이 강했기 때문